서울시, 난지한강공원에 세븐틴 등 스타숲 10개 조성...총 5233주 나무 식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3-10-17 15: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세븐틴숲 등 7개 추가돼 스타숲 10개로 확대… 느티나무, 이팝나무 등 식재

  • 스타 아끼는 마음으로 팬들이 수목 기부, 시는 1만㎡ 부지 제공·사후관리 등 지원

  • 관광명소 될 수 있도록 스타 명패 등 시설 설치 적극 지원, 선한 영향력 확산 기대

세븐틴 숲 사진서울시
세븐틴 숲 [사진=서울시]
서울시 난지한강공원에 세븐틴 등 스타의 이름을 딴 ‘스타 숲’이 생긴다. 시는 앞서 NCT 멤버 도영 숲 등 3개소에 이어, 10월까지 스타 숲 7개가 추가 조성돼 올해 총 10개로 늘어날 예정이다. 10개소에는 총 5233주의 나무가 식재된다.

‘스타 숲’은 스타를 아끼는 마음으로 팬들이 수목을 기부하고 스타의 이름을 붙여 조성된 숲이다. 기후 위기 시대 환경보호를 위한 행동과 실천이 필요하다는 일부 스타들의 가치관이 팬들에게 선한 영향을 미치면서 지속해서 숲 조성에 대한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는 그동안 한강 전역에 흩어져 조성돼 온 스타 숲을 한 곳에 큰 규모로 만들어 참여도를 높이고,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해 난지한강공원에 1만㎡ 규모의 부지를 할애했다. 식재 설계, 스타 숲 나무 식재, 물주기·풀베기 같은 사후관리 등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조성되는 스타 숲 7개는 세븐틴 숲, 박서함숲 등이다. 세븐틴 숲에는 빨간 열매를 맺는 수종인 남천, 하얀 꽃이 피는 이팝나무 총 403주가 지난 11일 들어섰다. 박서함숲에는 남천과 느티나무 총 653주가 10월까지 식재된다.

한강공원 ‘스타 숲’ 조성에 함께해 온 사단법인 서울 환경연합은 "스타의 팬클럽들은 이미 환경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의식을 보여주고 있다"며 "스타의 선한 영향력으로 생태계 복원과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숲'을 조성하는 팬들의 활동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 한강 본부장은 "환경을 보전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성숙한 팬 문화에 힘입어 선한 영향력이 다른 팬들, 시민, 나아가 전 세계로 확산하기를 기대한다"며 "난지한강공원 스타 숲이 시민들과 팬들을 위한 공간을 넘어선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서울시는 앞으로 숲 안내판, 스타 명패 등 팬들이 원하는 시설 설치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