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하루 빠른 북한산 단풍...평년보단 이틀 늦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10-17 15: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설악·오대·치악·소백·계룡·덕유·지리·한라산은 이미 시작

구름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산 전경 사진기상청
구름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산 전경. [사진=기상청]
올 가을 북한산 단풍이 17일 시작됐다. 지난해보다 하루 빠르고, 평년보다 이틀 늦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첫 단풍은 정상에서부터 산 약 20%가 물들었을 때를 말한다. 단풍 절정은 산 전체로 봤을 때 약 80%가 물들었을 때로, 시작 20일 후다. 

보통 일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면 단풍이 들기 시작한다. 9월 이후 기온이 낮아지면 단풍 개시는 빨라지는데, 이달 1일부터 이날까지 서울 최저기온 평균이 12.3도로 평년과 비슷해지면서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한편 강원도 설악산은 지난달 30일 첫 단풍을 시작했다. 설악산 외 오대산, 치악산, 소백산, 계룡산, 덕유산, 지리산, 한라산 등에도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