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SKTI 컨소, '친환경 항공유' 원료 업체 대경오앤티 인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성준 기자
입력 2023-10-17 09: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 KDB산업은행
[사진= KDB산업은행]
KDB산업은행은 지속가능항공유(SAF) 생산을 위해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유진프라이빗에쿼티(PE)와 컨소시엄을 이뤄 국내 최대 폐식용유·동물성 유지 공급 사업자인 대경오앤티를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SAF는 폐식용유, 동물성 유지 등 친환경 연료로 만들어진 항공유다. 마진율이 높고 탄소배출량을 기존 항공유 대비 최대 80%까지 감축할 수 있어 전세계적으로 의무 도입이 법제화 되고 있는 추세다.

대경오앤티는 지난 1995년 설립돼 전국 13개 사업장에서 폐자원 기반 원료를 전문으로 생산하고 있다. 도축 부산물에서 나오는 동물성 유지와 음식점 등에서 발생하는 폐식용유를 수거해 바이오 디젤, SAF 등의 원료로 공급하는 국내 최대 친환경 원료 공급업체다. 

특히 SAF 생산에 동물성 유지와 폐식용유 등 원료의 대규모 조달이 중요 사항임에 따라 해외기업들도 본 대경오앤티 인수전에 참여했으나, 산업은행·SKTI·유진PE 컨소시엄이 매도인과의 적극적인 협상을 통해 인수에 최종 성공했다.

이번 인수는 산업은행이 유진PE와 함께 조성한 '그린이니셔티브 2호 PEF'를 통해 국내 친환경·에너지인프라 개선에 마중물을 지원했다. 산업은행은 대한민국 정유기업이 글로벌 친환경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체계적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형순 산업은행 자본시장부문 부행장은 "이번 인수가 SAF 생산을 통해 사업을 확장 중인 SK그룹의 신사업 지원은 물론 대한민국 친환경, 저탄소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산업은행은 국내 환경·에너지 분야 발전 위한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세계적인 기후변화로 인한 친환경 정책에 대비해 ESG 전문 투자금융기관으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