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디지털휴먼 기술, 아리랑TV에 생방송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3-10-17 09: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송출된 아리랑국제방송 영상을 테스트 중인 ETRI연구진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송출된 아리랑국제방송 영상을 테스트 중인 ETRI연구진.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아리랑TV의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인 ‘코드네임 부산’에 디지털휴먼 실감가시화 기술을 적용해 지난달 생방송을 통해 연구진의 콘텐츠기술을 전 세계적으로 알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공동연구기관 주식회사 펄스나인과 함께 페이스 스왑 기반 실감 가시화 기술을 적용해 생방송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생성형 인공지능(AI) 기반 실감 가시화 기술을 적용,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해상도 고도·실감화를 생생하게 재현했다. 

본 기술은 중저품질로 렌더링된 어색한 디지털휴먼 동영상을 AI 기술을 이용해 사람이 구별할 수 없는 수준으로 변환하는 것이다. 

코드네임 부산 프로그램에 적용된 기술은 기존 한계에 부딪힌 디지털휴먼의 해상도를 실제 사람 수준으로 높여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이다. 특히, 기존 생성형 AI 기술로 생성된 동영상은 시간 일치성이 부족해 영상의 떨림 현상이 발생했다. 

ETRI가 개발해 실시간 방송에 적용된 기술은 생방송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떨림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또 생방송을 지원할 정도의 실시간성이 보장된다.

향후 디지털휴먼이 등장하는 교육, 방송, 쇼핑, 영화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승욱 ETRI CG·Vision연구실 책임연구원은 “디지털휴먼의 해상도 향상뿐만 아니라, 키오스크, 게임영상 등 저해상도 또는 저품질로 만들어진 디지털휴먼 영상을 사람이 구별할 수 없는 수준의 고품질 영상으로 만들 수 있어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일권 콘텐츠연구본부장도 “최근 연구진은 디지털휴먼 뿐만 아니라, 콘텐츠 영역 전반에 활용 가능한 생성형 AI 기술을 개발 중”이라며 “실제 산업에서 사용될 수 있는 실용적인 기술을 개발해 관련 기술·산업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공동연구기관인 박지은 펄스나인 대표는 “이번 생방송 프로그램의 해상도 고도화 실연 성공에 힘입어 최근 방송가의 UHD 방송장비 시스템 도입화에 발맞춰 디지털휴먼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에 힘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코드네임 부산’은 2030 월드 엑스포 부산 유치 홍보를 위해 아리랑 국제방송의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오디션 참가자들이 펄스나인이 개발한 실시간 얼굴 합성기술인 딥리얼 라이브로 디지털휴먼 케이팝 아이돌 ‘이터니티’의 가상인물로 일일 변신, 생방송 오디션에 참여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