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선 의원, 2023 국정감사 일일 우수의원 선정… 책임 있는 의정 인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이인수 기자
입력 2023-10-17 08: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기관의 방만한 경영 바로 잡아야

지난 13일 국민의힘 2023 국정감사 ‘일일 우수의원’으로 선정된 이인선 국회의원이다 사진이인선 의원
지난 13일, 국민의힘 2023 국정감사 ‘일일 우수의원’으로 선정된 이인선 국회의원이다. [사진=이인선 의원]

이인선 국회의원(대구 수성구을, 국민의힘)이 지난 13일, 국민의힘 2023 국정감사 ‘일일 우수의원’으로 선정되었다고 16일 전했다.
 
국정감사에서 이인선 의원은 에너지기술평가원에 대한 질의에서 “270억원 규모의 해상풍력 실증 국가 과제가 특정 개인사업자와 465회 거래하고, 한우집에 1450만원이 쓰여 RCMS계좌에 부적절한 사용에 대한 경보가 울릴 때까지 전혀 관리가 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후 주관기관의 과제 지연으로 핵심 부품 납입이 취소되면서 과제가 중단됐다. 그리고 석연찮은 수습 과정으로 애꿎은 피해자가 발생하고 소송전과 해경의 수사 등 난장판이 벌어지고 있다”라고 질의를 했다.
 
이어 이 의원은 “에기평의 관리 부실로 생긴 문제”인데 에너지기술평가원은 “행정소송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라는 답변이 왔다며 “반성 없이 국가 돈으로 로펌을 쓰고 소송해, 비용만 환수하고 아무도 책임은 지지 않겠다는 것이냐?”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대한 질의에서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재생에너지를 적극적으로 확대해야 하며, 특히 산업단지에는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력이 많이 필요하기에 산단태양광 사업을 적극적으로 장려할 필요가 있다”라며 “관심있는 민간사업자가 많은 만큼 사업이 활성화되도록 산업단지 지붕형 태양광의 가중치가 1.5에서 1.7로 조정될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마지막 질의에서는, 한국제품안전관리원이 어린이 불량제품을 2022년부터 2023년 8월까지 4823건을 적발했지만, 형사고발 비율은 20%도 안되는 것에 대해 “적발이 되어도 적절한 처벌로 이어지고 있지 않다”라며“불량제품이 유통되지 않도록 뿌리를 뽑아야 한다”라고 질타하며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이인선 의원은“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공공기관의 방만한 경영을 바로잡아야 한다”라며 “전 정부에서 잘못된 것은 지적하여 개선하고, 현 정부가 나아가야 할 올바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국정감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