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아프리카 주요국 대상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막판 총력전' 펼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산=박연진 기자
입력 2023-10-10 14: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컨퍼런스 참석...교섭활동 전개

  • 리엄 루토 케냐 대통령 면담 등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컨퍼런스2030 High-Level Conference on Korea-Africa Partnerships에 참석 안병윤 부산시 행정부시장을 필두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 활동을 전개했다고 밝혔다사진부산시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컨퍼런스(2030 High-Level Conference on Korea-Africa Partnerships)에 참석, 안병윤 부산시 행정부시장을 필두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 활동을 전개했다고 밝혔다.[사진=부산시]
부산시가 오는 11월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을 앞두고 정부와 관련 기관, 단체와 협력해 원팀으로 막바지 유치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시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컨퍼런스에 참석, 안병윤 부산시 행정부시장을 필두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 활동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주요국 대상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를 위해 마련된 이번 한·아프리카 경제협력 컨퍼런스는 국회,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수출입은행 등이 주최하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한-아프리카 간 경제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개최됐다.

행사에는 윌리엄 투토 케냐 대통령을 비롯해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인 아프리카 25개국, 그리고 아프리카 2개 기관에서 장관급 인사들이 참석했다.

먼저 현지 시각으로 5일, 안병윤 행정부시장은 김진표 국회의장 등과 윌리엄 루토 케냐 대통령을 만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계속해서 지지해주고 있음에 대한 감사를 표명했다.

아울러, 컨퍼런스 참가자들에게 대한민국 부산이 2030세계박람회의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기후변화, 디지털격차 등 글로벌 과제 극복을 위한 비전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제시하면서 이를 계기로 한국의 개발 경험을 아프리카 국가들과 공유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또한, 국회의장 주재 만찬 행사에서는 부산시립예술단이 풍류장고, 동래학춤, 부채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고혹' 등 한국 전통 무용을 선보였다.

2030세계박람회 개최후보 도시 부산의 매력을 한껏 알리고, 참석자에게 찬사를 받기도 했다.

안 부시장은 컨퍼런스 기간 케냐의 대표적인 일간지인 네이선지와의  인터뷰에서 "과학기술, 정보통신(IT), 농업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가 경제대국으로 발전한 경험을 케냐와 공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안 부시장은 다음 날인 6일, 국회의장, 한국수출입은행 부행장 등과 컨퍼런스에 참석한 아프리카 각국 장관 등 대표자를 차례로 만나 개최 후보도시 부산에 대한 매력과 역량을 부각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가 가지고 있는 지향 가치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