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출신 박성룡 시인 그린 단편영화 '일몰풍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해남=박승호 기자
입력 2023-10-10 14: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박성룡 시인사진해남군
박성룡 시인[사진=해남군]


전남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이 해남 출신 박성룡 시인을 소재로 10분 정도 되는 단편영화를 처음으로 제작하고 있다.
 
이달 말 제작을 마치고 공개할 예정이다.
 
전남예술인파견지원사업으로 제작하는 이 영화는 올해 추모 21주기를 맞은 박 시인의 시 ‘일몰풍경’을 모티브로 삼아 제목이 ‘일몰풍경’이다.
 
전남문화재단이 추진하는 이 사업은 미술과 음악, 영상 등 다양한 분야예술인들이 참여해 장르 간 경계를 허물고 해남의 시문학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한다.
 
땅끝순례문학관
땅끝순례문학관


10일 해남군에 따르면 영화 '일몰풍경'은 최근 세계적인 화두로 떠오른 인공지능의 급속한 발전과 핵폐기물 등 사회적 이슈를 박성룡 시인의 시 ‘일몰풍경’과 연계해 다양한 위협에 휩싸인 우리들 삶에서 ‘가장 안전한 곳은 과연 어디인가’라는 근원적 질문을 하게 한다.
 
자신이 구축한 가상 세계 속에서 평온한 일상을 살던 주인공 선아에게 어느 날 거대한 자연재해가 닥치고 이를 계기로 행복한 가상세계와 냉혹한 현실 사이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선다.
 
특히 영화 속 소품과 배경, 시놉시스는 5명의 예술인이 직접 만들었다.
 
김미숙, 오승관 작가가 미술적 배경을 제작하고 민경, 이진범 작가가 영상을, 음악인 김선아씨가 주인공 역을 맡았다.
 
영화는 이달 말 땅끝순례문학관 유튜브 채널과 누리집을 통해 공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