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국감] 방통·방심위원장, 가짜뉴스 판단·규제 '월권' 지적에 "책임지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3-10-10 12: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야권 "'가짜뉴스' 판단을 법원이 아닌 기관에서 왜?" 반발

사진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오른쪽)과 류희림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서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류희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이 ‘가짜뉴스’ 규제를 두 기관에서 하는 것은 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다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 추후 문제가 된다면 책임지겠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통위 대상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 의원들은 이들 기관에서 가짜뉴스를 판단하고 규제하는 것은 위헌이며 위법적인것으로 월권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잇달아 지적했다.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된 뉴스타파의 허위 보도 논란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로 기소가 됐을 뿐 아직 법원의 판결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방통위가 나설 부분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방심위는 인터넷 언론이 통신 심의 대상이 될 수 없음에도 위법적인 심의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가짜뉴스와 허위보도에 대한 최종 판단은 법원이 하는 것”이라며 “방통위나 방심위가 판단하는 것은 위헌”이라고 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두 위원장에게 “나중에 다 책임질 각오 돼 있나”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두 위원장은 “엄정한 법 규정에 따라 하는 것”이라며 “각오가 돼 있다. 책임지겠다”고 답변했다.
 
허숙정 민주당 의원은 류 위원장에게 방심위 설립 취지를 말하라며 “가짜뉴스가 방심위 심의 대상이 되느냐. 방심위는 민간 독립 심의 기관이면서 왜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인가”라며 질타했다.
 
이어 허 의원은 앞서 가짜뉴스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어느 정도 있다고 발언한 이 위원장을 향해 “사회적 합의라는 것에 대한 근거가 있다면 오늘 제출하라”고 덧붙였다.
 
박완주 무소속 의원도 가짜뉴스에 대한 정의를 방통위가 내리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또한 가짜뉴스를 잡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판단과 조치 여부 결정은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