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성주가야산황금들녘메뚜기축제 성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주=김규남 기자
입력 2023-10-09 14: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작지만 특색 있는 '2023 성주가야산황금들녘메뚜기축제' 전국 각지의 관광객 모이며 성황리 종료

2023 황금들녘 메뚜기축제를 보기 위해 들녁을 찾은 관광객들이 직접 메뚜기를 잡으며 축제를 즐기고 있다사진성주군
2023 황금들녘 메뚜기축제를 보기 위해 들녁을 찾은 관광객들이 직접 메뚜기를 잡으며 축제를 즐기고 있다[사진=성주군]
경북 성주군(군수 이병환)에서 열린 '2023 성주가야산 황금들녘 메뚜기축제'가 성주를 넘어 경북을 대표하는 전국적인 축제로 성장했다.

성주군은 성주군 수륜면 수성리 어울림마당에서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열린 성주군 가을대표축제 '2023 성주가야산 황금들녘 메뚜기축제'가 전국 각지의 관광객이 모이며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9일 밝혔다.
 
축제장 입구부터 방문객들을 맞이하는 허수아비, 바람개비와 청정지역 수륜면에 펼쳐진 황금들녘이 가을의 정취를 물씬 풍기며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메뚜기 잡이, 메기잡이, 고구마 캐기, 사과낚시, 떡메치기 등 주민들이 직접 키운 농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프로그램과 자연 친화적인 프로그램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축제를 즐겼고, 특히 버블공연과 가족 운동회는 어린이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주민이 직접 생산한 친환경 쌀을 사용하여 진행한 가래떡 길게 빼기 이벤트도 많은 방문객들이 참여했다. 현장에서 직접 뽑은 가래떡도 맛볼 수 있고 이색적인 이벤트로 색다른 즐거움도 느낄 수 있어 메뚜기 축제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지역 축산물 시식·판매 행사와 ‘참별이를 잡아라’이벤트 등 체험 부스에도 방문객들이 줄을 길게 늘어서며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지역의 농특산물 전시와 판매 부스를 운영하며 지역 특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 장을 마련했다.

'2023 성주가야산 황금들녘 메뚜기축제'는 축제의 시작부터 끝까지 주민이 주도하고 청정지역을 배경으로 농촌관광 특화 체험프그램으로 구성된 작지만 특색있는 축제다. 앞으로도 지역에 유동인구를 늘리며 지역관광을 선도하는 의미 있는 축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올해는 성주군 축제에 남다른 의미가 있다. 4년 만에 성주를 대표하는 ‘생, 활, 사’ 생명문화와 참외를 테마로 한 성주군 대표축제인 '2023 성주생명문화&참외축제'를 개최했고, 축제 전반에 군민의 참여도를 높이고, 키즈랜드, 왕후의 뜰, 참외랜드 등 뚜렷한 테마와 구성으로 큰 성공을 거둔 바 있으며, 도심 속 물놀이 장을 운영한 ‘썸머워터바캉스’는 단순 물놀이뿐만 아니라 가족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역민과 인근 도시의 방문객들로 하여금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성주군은 지역민의 참여와 지역축제 전문가 양성에 포커스를 두고 지역축제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누구보다 지역의 문화와 매력을 잘 아는 주민이 기획과 운영에 참여해 성주군 축제의 고유한 색을 입히며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지역민의 프로그램 직접 참여도 높여 지역민과 관광객이 어우러져 다 함께 즐기는 축제를 준비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 경쟁력 제고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