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맞교환' 정상회담 주목…김정은은 식량, 푸틴은 무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 기자
입력 2023-09-12 15: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박원곤 교수 "급박한 러, 전쟁 사용 포탄 필요"

  • "중국 입장 난처…북·중·러 관계 틀어질 수도"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러시아 타스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초청으로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2019년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러 정상회담을 열고 악수하는 김정은왼쪽과 푸틴 사진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러시아 타스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초청으로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2019년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러 정상회담을 열고 악수하는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초청으로 러시아행 열차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수일 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다만 정확한 일정과 의제, 장소 등에 대해서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과 러시아가 '맞교환' 거래를 할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특히 북한은 러시아에 군사기술·에너지·식량 등을 요구하고,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는 북한에 포탄 등 재래식 무기를 받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북한과의 무기 거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하는 행위로 무기 거래가 이뤄질 경우 러시아에 추가적인 제재가 이뤄질 수 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는 12일(현지시간) 북한에 부과된 유엔 제재를 불이행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날 로이터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북·러 정상 간의 일대일 정상회담이 동방경제포럼(EEF) 행사 이후 수일 내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열릴 예정"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우리는 북한 동무들과 대북 유엔 제재에 관해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아주경제와 통화에서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는 지금 급박하다. 러시아가 핵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전쟁의 상태는 소모전 같은 경우"라고 진단했다. 

박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우크라이나에 지원이 이뤄지고 있지만 러시아는 이란이 드론을 제공해 주는 정도밖에 없다"며 러시아가 무기 거래를 강행할 수밖에 없는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포격전으로 이뤄지고 있는 러-우 전쟁에서 포탄 등의 여유분이 필요하다. 그리고 이를 가지고 있는 나라가 북한"이라며 "러시아는 지금 포격전에 필요한 무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회담에서 러시아에 군사 기술을 받는 등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여러 분석에 박 교수는 "러시아가 소련 때부터 역사적으로 첨단 기술에 대한 정보를 교환한 적이 없다"면서 "첨단 무기 위성 등의 기술 교환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박 교수는 북한과 러시아의 만남에 있어 중국이 불편해할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박 교수는 "중국은 지금 북한과 러시아와 거리를 두려고 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지금 국제 제도와 질서 안에서 미국을 넘어서기 위해 유럽국가와 거래 관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유럽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러-우 전쟁에 굳이 중국이 끼어들려고 하지 않고 오히려 더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