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푸틴 '군사협력' 정상회담...한반도 정세 '안갯속'으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9-11 23: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미‧일 삼각 안보협력 vs 북‧러 군사동맹 구체화...中선택에 주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녹색 열차가 이동 중인 모습이 11일 北·중·러 3국의 국경이 맞닿은 중국 지린성 팡촨의 전망대에서 포착됐다 노란 줄이 그려진 녹색 열차는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인 ‘태양호’로 알려져 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녹색 열차가 이동 중인 모습이 11일 北·중·러 3국의 국경이 맞닿은 중국 지린성 팡촨의 전망대에서 포착됐다. 노란 줄이 그려진 녹색 열차는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인 ‘태양호’로 알려져 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르면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4년 5개월 만의 회동으로 북한의 재래식 무기와 러시아의 군사기술(핵잠수함 등)‧식량 등을 맞교환하는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의 초청에 의해 곧 러시아를 방문하게 된다"며 "방문 기간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동지와 상봉하시고 회담을 진행하시게 된다"고 밝혔다.
 
크렘린궁도 같은 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수일 내(in coming days) 러시아에 찾아올 것"이라고 공개했다. 다만 북‧러 모두 김 위원장의 도착 시간과 회담 장소, 시기 등 자세한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외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탑승한 전용 열차는 지난 10일 오후 평양을 출발해 느린 속도로 이동, 11일 늦은 저녁 혹은 12일 새벽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되는 동방경제포럼(EEF)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고 있다.
 
북‧러 정상회담은 이르면 12일 열릴 수 있지만 크렘린궁 대변인이 "EEF에서 만날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기에 EEF가 끝나는 13일 이후 개최될 가능성도 있다. 장소는 지난 2019년 정상회담이 열렸고 현재 EEF가 진행되고 있는 극동연방대학이 유력하다.
 
회담에선 우크라이나 전쟁 지원이 절실한 러시아가 북한에 탄약과 군수물자 등을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의용병 명분으로 북한 인민군의 우회 참전을 요청할 수도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월 '전승절(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일)' 70주년 기념식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을 만나 각종 무기를 소개했고, 군수공장들을 방문해 '국방경제 사업'을 강조한 바 있다.
 
북한은 무기 제공 대가로 러시아의 첨단 무기 기술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핵추진 잠수함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기술을 확보해 대남‧대미 핵무력 극대화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규모 식량 지원으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무력화 할 수도 있다.
 
이번 북‧러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를 둘러싼 '파워 게임'은 안갯속으로 들어가게 됐다. 지난 8월 미국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로 한‧미‧일 삼각협력이 '준군사동맹' 수준으로 관계를 격상, 동북아 내에서 압도적인 힘의 우위를 확보했다는 평가였지만, 북‧러가 도전장을 낸 것이다.
 
이제 관건은 중국의 선택이다. 현재 중국은 북‧러와의 군사협력에는 다소 거리를 두면서 한‧미‧일을 상대로 대화를 모색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미‧일이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한반도를 둘러싼 힘의 균형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