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사망 교사, 세이브더칠드런에 매달 3만원 후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주혜린 기자
입력 2023-09-11 17: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11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시교육청 주차장에 대전 사망 교사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시교육청 주차장에 '대전 사망 교사'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사진=연합뉴스]
최근 스스로 목숨을 끊어 숨진 대전의 초등학교 교사 A씨가 국제아동권리단체 세이브더칠드런에 과거 몇 년 동안 후원했다는 언급이 나왔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자격으로 A씨가 학부모에게 아동학대로 신고당한 사건과 관련, 아동에게 상담과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경찰에 낸 단체다.

11일 대전교사노조에 따르면 A씨는 2011년부터 수년간 이 단체에 월 3만원씩 후원했다. A씨는 후원하던 네팔의 한 아동이 다른 지역으로 떠난다는 소식을 듣고 후원을 종료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전교사노조 관계자는 "A씨가 출산과 함께 마음으로 낳은 아이를 후원하고자 했다. 중립적이고 종교색이 없는 단체 같다며 세이브더칠드런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7월 초등교사노조에 자신이 아동학대로 조사받는 과정에서 세이브더칠드런이 '정서학대' 의견을 냈다고 제보했다. 

2019년 A씨가 아동학대로 신고당하자 경찰은 이를 아동학대 의심 사례로 판단하고 관할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사례를 통보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이 운영하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은 한 달간 다섯 차례 관련 아동과 학부모, 교사 등 전 학급을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에는 "아동에게 심리적 어려움이 있음을 확인했고 상담과 치료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2020년 초 아동의 학부모가 경찰에 고소하면서 A씨 관련 수사가 재개됐다. 경찰은 이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최근 조사 내용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세이브더칠드런 관계자는 "2011년께 후원자 명단에 A씨와 같은 이름이 있지는 않다. 다만 후원 종료로 기록이 말소됐거나 A씨가 자녀의 이름 등으로 후원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