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에서는 건강 선물하고 마트에서는 위스키 찾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3-09-11 12:5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고객이 신세계백화점에서 콜라겐 제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고객이 신세계백화점에서 콜라겐 제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유통 채널별 인기 추석선물세트가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에서는 건강식품이, 대형마트에서는 위스키 판매가 많았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 기간(지난달 18일부터 이달 7일까지) 동안 건강 장르 매출이 작년보다 117.6% 성장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고함량 비타민 매출이 작년 추석 예약판매 기간 대비 102% 신장하며 홍삼(46.6%)의 신장률을 앞질렀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추석을 맞아 '셀프 메디케이션족'을 위한 자기관리 건강식품을 대폭 늘렸다. 셀프 메디케이션족이란 건강식품을 구매할 때 스스로 필요에 따라 구체적 기능을 따져보고 구입하는 고객들을 지칭한다. 

실제 신세계백화점 올해 상반기 20대 고객의 건강식품 매출은 전 연령대 대비 3배 가량 높은 25%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고함량 비타민의 매출은 작년보다 2배 뛰었다. 

또 올 추석엔 젊은 소비자들을 겨냥해 건강식품 라인업을 넓혔다. 수면 관리 상품을 처음으로 명절 카탈로그에 담았다. 특허 인증을 받은 수면 음료 ‘슬리핑 보틀(10만원)’이 대표적이다. 기존 명절 카탈로그에는 없었던 '고함량 비타민' 카테고리를 새롭게 마련하고 선물세트 수도 전년보다 6배 확대했다. 
 
이마트가 올해 추석 선물세트로 선보인 위스키 제품들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올해 추석 선물세트로 선보인 위스키 제품들. [사진=이마트]

반면 대형마트의 추석 풍경은 백화점과는 사뭇 다르다. 위스키 열풍이 추석 선물세트로도 번지며 올해 처음으로 사전 예약도 받고 있다. 기존에는 위스키를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에서만 판매해왔다. 

이마트에 따르면 추석 위스키 선물세트의 전년 대비 매출 증가율은 2020년 16.3%, 2021년 39.5%, 2022년 17.8% 등으로 매년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최근 5년 전 와인 선물세트의 절반 수준이던 위스키 매출은 올해 90% 수준까지 올라왔다.

이마트는 고객 혜택 역시 강화했다. 소장 가치가 높은 고가의 차별화 상품부터 하이볼로 활용할 수 있는 가성비 상품까지 다양한 기획세트를 선보였다. 골드바 형태의 아메리칸 위스키 ‘골드바 위스키세트’ 2종이 경쟁사와 차별화를 꾀한 상품이다. ‘골드바 위스키 미니어처세트(50㎖X6)’를 사전예약 기간 동안 2만원 할인한 9만90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에서도 발렌타인, 로얄살루트 등 다양한 인기 위스키세트를 선보인다. 

이마트 관계자는 “고공행진 하는 위스키 인기를 반영해 올해 추석 처음 도입한 위스키 선물세트 예약 판매에 대한 고객 호응이 높다”며 시장 상황에 맞춰 위스키 운영 상품을 다양화하고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