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反쿠팡 연대 전선 확대...'배민' 우아한형제들과 손잡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3-09-11 09: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햇반·비비고 제품, 배민 즉시배송으로 고객 만나...전용 상품도 개발키로

그래픽아주경제
[그래픽=아주경제]
이번엔 ‘배달의민족(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이다. 

CJ제일제당이 배달앱 쿠팡이츠의 경쟁사인 배민과 손잡고 반(反)쿠팡 연대의 동맹군을 확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과 쿠팡 간 납품가 갈등이 지난해 말부터 10개월여간 이어지며 장기화하는 만큼 신세계, 11번가 등 온·오프라인 쇼핑채널 중심으로 이뤄지던 CJ제일제당의 '반쿠팡 연대' 세 결집이 배달앱으로까지 확장된 모습이다. 

CJ제일제당이 우아한형제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배달커머스 전용 상품 개발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지난 8일 서울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업무제휴협약(JBP)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마케팅과 유통 부문에 있어서도 협력을 강화한다. CJ제일제당은 B마트 내 전용관을 신설하고, 햇반, 스팸 등 CJ제일제당의 주요 인기 제품들뿐만 아니라, 배달커머스 서비스 특성을 고려해 냉동과 냉장식품 등으로 제품 라인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또 최근 배민에서 새롭게 론칭한 ‘대용량특가’ 입점을 통해 CJ제일제당의 주력상품군인 소스, 오일, 양념류를 선보일 예정이며, 배민에 입점한 소상공인 대상 B2B(기업 간 거래) 제품군도 확대한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소비자들은 햇반, 비비고 등 CJ제일제당의 다양한 제품들을 배민의 평균 30분 안팎의 배달커머스를 통해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그동안 CJ제일제당은 쿠팡과 납품가 갈등 이후 신세계(이마트, SSG닷컴, G마켓)와 네이버, 11번가 등 온·오프라인 쇼핑채널에서 판촉 행사를 강화하는 식으로 대응해 왔다.

주력 상품인 햇반 등 전용 상품을 개발하는 협력사도 계속 늘리며 쿠팡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대표적인 기업이 컬리, 신세계다. 현재 CJ제일제당은 지난 7월 초 컬리에서 단독으로 햇반 골든퀸쌀밥을 출시했다. 해당 상품은 출시 3주 만에 초도물량 7000세트(210g 6개들이)가 모두 판매되는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지난달엔 이마트와 SSG닷컴, G마켓 등 신세계 유통 3사에서 신제품 13종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비비고 납작교자 3종과 햇반 컵반 2종, 비비고 떡볶이 3종 등 신제품이 포함됐다. 해당 신제품은 두 달간 CJ제일제당 공식몰과 신세계 유통 3사에서만 독점 판매된 뒤 다른 유통 채널에 입점하게 된다. 이처럼 CJ제일제당이 특정 유통업체와 손잡고 무더기로 신제품을 선출시한 것은 신세계가 처음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식품과 이커머스 플랫폼 분야에서 최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두 회사가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대가 크다“면서 “기업 간 시너지를 통해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일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