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특별자치도 정체성 담을 브랜드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주=김한호 기자
입력 2023-09-11 11: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문가 10명 구성 브랜드위원회 출범…역사·문화·비전 아우를 브랜드 개발 '본격화'

사진전북도
[사진=전북도]
전북도가 내년 1월 18일 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새로운 전라북도의 미래 비전 등 정체성을 담아낼 브랜드 개발에 나선다.

도는 11일 전북특별자치도 도시브랜드 개발의 한 축을 담당할 ‘전북특별자치도 브랜드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전북특별자치도의 출범에 맞춰 전북의 새로운 정체성을 나타내는 도시브랜드를 개발할 수 있도록 도시계획, 디자인, 역사, 문화, 홍보 등 다양한 분야의 도내·외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으로는 서순탁 전 서울시립대학교 총장이 위촉됐다.

위원회는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기존 도시브랜드 분석 △신규 슬로건 및 디자인 개발 자문 △브랜드 홍보·마케팅 전략 수립 등 전북특별자치도 도시브랜드 개발의 전 과정에 걸쳐 자문과 감독 기능을 수행하며, 최종 디자인 도출 후 상징물 선포 시까지 활동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첫 회의에서 위촉식 및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도시브랜드의 세계적인 흐름, 전북특별자치도의 비전과 발전 방향, 전북의 역사·문화적 정체성 등 다양한 요소를 조화롭게 아우를 수 있는 도시브랜드 개발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도는 현재 ‘글로벌 생명경제 도시’라는 비전을 수립하고 대기업 투자 유치,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 등 지속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새롭게 얻은 자신감과 성장 동력을 기반으로 2024년 1월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착실하게 준비해 나가고 있다.

도는 이같은 상황에서 앞으로 위원회를 통해 심도있게 논의되는 내용을 바탕으로 신규 도시브랜드 개발을 위한 핵심 가치를 선정, 가장 전북다운 매력이 잘 드러나는 도시브랜드를 개발하겠다는 구상이다.

도는 브랜드위원회 가동 뿐 아니라 도시브랜드에 대한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도민 참여단’도 발족할 계획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새롭게 도시브랜드를 개발하려는 것은 단순한 상징물이 아니라 미래로 도약하겠다는 의지 표명이다. 전북특별자치도의 차별성과 미래 방향성을 알게 될 것이다”며 “브랜드위원회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의견에 귀 기울여 도민들의 마음에 큰 울림을 주는 도시브랜드를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