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J올리브영 매출 효과 덕에 프리미엄 누릴 것" [DS투자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3-09-11 09: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CJ 로고
[사진=CJ]

DS투자증권은 11일 CJ에 대해 외국인의 지속적인 유입으로 자회사 CJ올리브영의 성장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를 기존 11만원에서 13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수현 DS투자증권 연구원은 "CJ올리브영의 외국인 관광객 매출액은 매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CJ올리브영의 외국인향 판매액은 2023년 1월 대비 8월 기준 350% 이상 증가한 390억원으로 추정된다. 중국 단체관광객이 본격적으로 들어온다면 비중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CJ올리브영의 기업공개(IPO) 외에도 CJ와 CJ올리브영의 합병을 전망했다. 그는 "CJ올리브영은 경영권 승계의 핵심 비히클(vehicle)"이라며 "CJ올리브영은 당초 그룹에서 기대했던 IPO 밸류 4조원을 거뜬히 넘어 5조원도 가능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IPO를 하면 '3세 CJ올리브영 구주매출 → 3세의 CJ 지분 매입 혹은 상속세 마련'이라는 복잡한 과정을 거치게 된다"라며 "대안으로 CJ올리브영과 CJ의 합병이 검토될 수 있다. CJ올리브영을 4조~5조원 가치로 합병 시 3세 이선호는 CJ 지분 약 18.3~22.9%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CJ올리브영과 합병할 경우 CJ는 사업 지주회사로서의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라며 "IPO를 선택해도 현재 CJ올리브영의 성장 속도라면 CJ 가치 산정에 상당히 긍정적 영향을 준다"라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