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남권 오후 3시 오존주의보 발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성주 기자
입력 2023-09-09 16: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그늘 속 휴식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서울 한낮 기온이 32도까지 오르며 늦더위가 찾아온 6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성동구 서울숲 나무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396
    dwiseynacokr2023-09-06 15532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서울 한낮 기온이 32도까지 오르며 늦더위가 찾아온 지난 6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성동구 서울숲 나무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9일 오후 3시를 기해 서남권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서남권에는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 등이 포함된다.

오존주의보는 오존이 시간당 평균 0.12ppm 이상일 때 발령하며, 그 미만이면 해제한다. 이날 오후 3시 서남권 최고 오존 농도는 금천구 기준 0.1403ppm이다.

오존에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눈과 기관지 건강이 저해될 수 있다. 오존주의보 발령 시 어린이, 노인, 호흡기 및 심혈관 질환자는 실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권장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