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리고 강한' 태풍 카눈...한반도 얼마나 체류하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8-09 23: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하고 있는 9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인근에 태풍이 몰고온 강한 바람에 빌딩풍이 더해져 우산을 쓴 관광객이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하고 있는 9일 부산 해운대구 엘시티 인근에 태풍이 몰고온 강한 바람에 빌딩풍이 더해져 우산을 쓴 관광객이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해안에 상륙해 그대로 한반도를 관통할 제6호 태풍 카눈이 매섭게 다가오고 있다. 카눈은 우리나라에 약 16시간에서 19시간 가까이 체류할 것으로 보인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카눈은 10일 오전 3시 경남 통영 서쪽 약 30㎞ 부근 육상에 상륙하겠다. 카눈은 이때 최대풍속이 32㎧, 중심기압은 975헥토파스칼(hPa)일 것으로 예상된다. 카눈은 상륙하고 강도가 다소 약해지는데 이때 '중'으로 예상된다. 카눈은 이후 빠르게 북상하겠다.
 
카눈은 10일 오후 3시께 청주 남동쪽 약 60㎞ 지점을 지나겠다. 이때 중심기압은 980hPa, 최대풍속은 29㎧겠다. 카눈이 수도권에 영향을 주는 건 10일 밤에서 11일 자정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바람에 의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전국이 위험한데, 특히 동쪽이 태풍의 위험반원에 있다"고 설명했다. 

태풍의 '위험반원'이란 바람과 태풍의 방향이 같아서 더 강한 바람이 부는 지역을 말한다. 카눈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통보관은 "앞서 강수량 예보를 보면 강원영동이 최대 600㎜가 온다"며 "중요한 건 바람인데, 우리나라 서쪽과 남쪽 지역에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카눈은 10일 오후 9시께 서울 남동쪽 약 40㎞ 부근 육상에 위치하겠다. 이때 최대 풍속은 24㎧, 중심기압은 985hPa겠다. 이때 서울 동쪽과 경기 동부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우 통보관은 "(카눈이 서울을 지나는 시점엔) 각 수치예보 모델의 차이가 크지 않다"며 "오히려 태풍의 눈에 가까울 수록 비가 안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 강수량은 △강원영동 200~400㎜(많은 곳 600㎜ 이상) △강원영서·수도권·서해5도·충청 100~200㎜ △호남 100~200㎜(전남남해안·전라동부내륙 많은 곳 300㎜ 이상) △영남 100~300㎜(경상서부내륙·경상해안 많은 곳 400㎜ 이상) △울릉도·독도 30~80㎜ △제주 100~200㎜(산지 많은 곳 300㎜ 이상)로 예상된다.

한편 카눈은 1951년 이후 처음 한반도를 내륙에서 남북으로 종단하는 태풍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