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잼버리 대원들, 경북 경주서 문화 체험...12일부터 1주일 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주)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8-09 16: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독일, 포르투갈 등 5개국 대원 400여 명...폐영식 마치고 12일부터 경주 방문

  • 주낙영 시장 "잼버리 대원들의 경주 방문을 25만 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

관광객들로 붐비는 경주 주요 유적지·관광지 모습 사진경주시
관광객들로 붐비는 경주 주요 유적지·관광지 모습 [사진=경주시]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에 참가했던 세계 각국 잼버리 대원들 중 일부가 이번 주말부터 경북 경주를 순차적으로 찾는다.
 
경주시는 세계잼버리 대회 참자자 중 독일, 포르투갈, 체코, 루마니아, 우루과이 등 5개국 400여 명 대원들이 잼버리 대회 마지막 행사인 폐영식 다음날인 12일부터 순차적으로 경주를 방문한다고 9일 밝혔다.
 
먼저 독일 대원 235명이 오는 12~19일까지 1주일 간 불국사와 골굴사 2곳에 나눠 템플스테이를 체험한다.
 
7개 팀으로 나눠 1박 2일 간의 일정을 머물겠다는 계획을 알려왔다고 경주시는 설명했다.
 
이어 포르투갈 대원 13명도 오는 17일부터 골굴사에서 1박 2일 일정으로 템플스테이를 체험할 예정이다.
 
또 체코, 루마니아, 우루과이 대원 130여 명도 오는 12~13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불국사와 석굴암, 대릉원, 첨성대, 동궁과 월지 등을 중심으로 한 문화체험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관광객들로 붐비는 경주 주요 유적지·관광지 모습 사진경주시
관광객들로 붐비는 경주 주요 유적지·관광지 모습 [사진=경주시]
이번 방문은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사전·사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들을 유치하면서 성사됐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잼버리 대원들이 한국의 문화와 역사, 자연을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앞서 세계잼버리대회가 개최되기 전 경주를 찾은 독일, 핀란드, 뉴질랜드 참가자들에게도 지원에 나선 바 있다.
 
지난달 24~29일까지 독일 대원 200여 명이 화룡유스호스텔에서 묶었고, 같은 달 27~30일까지 핀란드 대원 720여 명이 신라유스호스텔에서 머물며 경주 곳곳을 탐방했다.
 
또 뉴질랜드 대원 80여 명도 같은 달 27~29일까지 3일 간 경주에서 체류한 바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 각국 잼버리 대원들의 경주 방문을 25만 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대원들이 천년고도 경주의 역사문화를 체험하고, 경주에서 멋진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