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힌남노 피해 입은 포항시, 초긴장... '카눈' 피해 예방 위험 지역 주민 대피 행정명령 발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포항)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8-09 16: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태풍 '카눈' 접근, 선제적 주민 대피 명령 발령

  • 산사태·침수 위험지 대피 실시, 계곡·해안가·야영장 이용객 이동 조치

  • 하천 등 통행 금지 및 차량 이동, 건설 공사장 현장 대책 회의 개최

포항 죽장면 계곡 야영객 이동 조치 사진포항신
포항 죽장면 계곡 야영객 이동 조치 [사진=포항시]
경북 포항시는 한반도를 관통하는 강력한 제6호 태풍 ‘카눈’의 북상에 따라 선제적 대비를 위한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회의 결과에 따라 ‘주민 대피 행정명령’을 발령했다고 9일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8일 낮 12시부터 산사태, 급경사지 붕괴, 침수 등의 피해 위험 지역에 대한 주민 대피 명령을 발령하고 즉각적인 대피 조치에 들어갔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르면 ‘시장은 재난이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에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나 재산에 대한 위해를 방지하기 위해 필요하면 해당 지역 주민이나 그 지역 안에 있는 사람에게 대피하도록 명하거나 선박․자동차 등을 그 소유자․관리자 또는 점유자에게 대피 시킬 것을 명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다.
 
이와 같은 대피 명령을 받은 경우 즉시 명령에 따라야 하며 명령을 이행하지 않아 위급하다고 판단되면 강제 대피 조치하거나 선박·차량 등을 견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읍면동 지역별로 산사태나 침수 위험이 큰 지역의 주민들을 지정된 대피소로 이동 시키고, 거동이 불편하거나 노인 등 취약 계층도 대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포항 동해면 도구해수욕장 통행 통제 사진포항시
포항 동해면 도구해수욕장 통행 통제 [사진=포항시]
또한 하천, 계곡, 해안가, 해수욕장, 물놀이 시설, 야영장 등 태풍 발생 시 인명피해 위험이 있는 지역을 순찰해 이용객을 이동 조치하고, 주민 통행과 차량 이동 및 출입을 금지했다.
 
이와 함께 시 전역에 대한 예찰을 통해 배수로와 맨홀 등의 시설물을 점검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현수막 등 위험 요소에 대한 전면 철거를 실시했다.
 
이 시장은 하천, 산사태 위험 지역, 대형 공사장, 해수욕장, 전통시장, 배수펌프장, 대피소 등 현장을 둘러보며 안전 조치 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조치를 지시했다.
 
시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선제적으로 비상 근무 체계로 돌입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태풍으로 인한 극한 호우와 강풍, 풍랑을 대비하기 위해 유관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토목, 건축, 산림, 조경 등 150여 개소의 대형 건설 공사장 현장 대리인과 감리단 등 관계자를 긴급 소집해 9일 대책 회의를 열고, 공사장 안전 관리 상황을 점검한 후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을 철저히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예측하기 어려운 태풍의 위험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선제적인 대피가 우선이므로 시민분들도 시의 행정명령을 따라주기를 당부한다”며, “한 단계 앞선 대처와 신속한 조치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