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금희 의원, 취약계층 주거부담 완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3-08-09 16: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양 의원,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9일 대표 발의

양금희 국회의원은 세입자들의 주거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9일 대표 발의했다 사진양금희 의원
양금희 국회의원은 세입자들의 주거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9일 대표 발의했다. [사진=양금희 의원]

양금희 국회의원(대구 북구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은 1인 가구가 많아지는 현실 속 세입자들의 주거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9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청년·사회초년생 등이 주로 거주하는 원룸·오피스텔 등 소형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고액 관리비가‘제2의 월세’로 떠오르며 세입자들의 주거 부담을 가중하고 있다.
 
이들 주택은 임대차 3법(계약갱신청구권·전월세상한제·전월세신고제) 시행에 따라 임대인들이 월세 수익을 감추거나 상한제 이상 소득을 올리기 위해 관리비를 올리는 꼼수 사례가 증가하면서 그 피해는 취약계층이 고스란히 부담하고 있다.
 
현행법에서는 국민 생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총 급여액이 7000만원 이하인 근로자 또는 종합소득이 6000만원 이하인 성실 사업자가 월세액을 지급한 경우 지급액의 15%에 해당하는 금액을 연말정산에서 공제해 준다.
 
그러나 월세와 동시에 매달 일정 금액을 납부하는 관리비는 공제 근거가 없어 세입자들은 고액의 관리비를 납부하고도 아무런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매달 고정으로 납부하는 정액 관리비에 대한 세액공제 근거 규정을 도입하고 기존 세액공제 한도를 75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상향했다.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납부한 관리비 중 국토부의 주택 관리비 투명화 방침에 따라 명시된 정액 관리비를 연말정산 시 월세와 함께 공제 받을 수 있게 되어 취약계층의 주거 부담 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금희 의원은 “그동안 관리비는 제도 사각지대에 놓여있어 과도한 관리비가 부과되더라도 취약 계층은 이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개정안이 취약 계층의 주거 부담 완화 및 투명한 임대차 시장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