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버리 대원 진료"…英참전부대 이름 딴 메디컬센터 용산서 운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8-09 10: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보훈부, '글로스터 메디컬센터' 11일까지 운영

국가보훈부가 영국 잼버리 대원들 의료지원을 위해 숙소인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 1층 로비에 마련한‘글로스터 메디컬 센터’에서 벌레물림 등 의료지원을 하고 있다사진국가보훈부
국가보훈부가 영국 잼버리 대원들 의료지원을 위해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 1층 로비에 마련한 ‘글로스터 메디컬 센터’에서 벌레물림 등 의료지원을 하고 있다. [사진=국가보훈부]

국가보훈부는 영국 잼버리 대원들의 의료 지원을 위해 6·25전쟁에 참전한 영국군 부대인 글로스터 대대의 이름을 딴 ‘글로스터 메디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글로스터 메디컬센터는 전날 영국 대원의 숙소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 1층 로비에 마련됐다. 첫날에만 23명의 영국 대원과 3명의 카타르 대원이 치료를 받았다.
 
메디컬센터에서는 벌레 물림, 화상 등 피부과 전문 진료와 가정의학과 진료가 이뤄지고 있다. 통역사와 보훈부 관계자, 영국 잼버리 간호사가 상주하고 있다.
 
윤정로 뉴 대성병원 원장이 자원봉사로 진료를 처음 시작했고 고려대 안암병원 의료진도 합류했다.
 
영국 잼버리대표단은 “대원들에게 이번 메디컬 지원이 가장 실질적인 도움이어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보훈부, 전쟁기념관 등 보훈 관련 부처의 잼버리 대원 지원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 잼버리 스카우트 대원 400여명은 8일 6·25전쟁 당시 영국의 지원활동이 전시돼 있는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내 유엔실을 관람하고, 6·25전쟁 영국 전사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전사자명비에 헌화했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대원들이 치료를 받으면서 자신들의 선친인 영국 참전용사들의 헌신에 대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글로스터 대대의 이름을 따왔다”며 “한국에 대한 좋은 추억을 갖고 무사히 귀국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