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폭염 피해 최소화에 전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3-08-02 19: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소방 차량 활용해 사이렌 사전 계도, 예방 순찰 강화

  • 이철우 도지사, 도 간부 공무원 폭염 대응 현장 직접 찾아 가라...'현장 행정' 강조

지난 1일 간부 회의를 주재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상북도
지난 1일 간부 회의를 주재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일 열린 간부 회의에서 “연일 폭염이 지속되고 안타까운 인명 피해까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오전 9시 이후 어르신들이 논밭일 등 외부 활동을 자제하도록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폭염 시간대 예찰활동을 강화해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또 “소방 차량을 활용해 사이렌을 울려 사전 계도하고 예방 순찰 및 폭염 대비 행동 요령 마을 방송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최근 집중호우 피해를 입힌 장마가 끝나자마자 경북도는 폭염 대비 대응 체제로 신속히 전환하고, 오는 9월 30일까지 9개 관련 부서 및 시군으로 구성된 폭염 대책 전담팀을 운영해 폭염에 따른 재산·인명 피해 최소화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공사장 야외 근로자, 논밭 고령층 작업자, 독거 노인, 장애인 등 ‘폭염 3대 취약분야’를 설정해 취약 계층 등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
 
경북도는 폭염 대책 기간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하고 자율방재단, 이·통장 등 재난 도우미를 통해 폭염 시 낮 동안 장시간 농작업, 나 홀로 농작업은 피하도록 예찰활동을 강화한다.
 
또 폭염 대응 살수차 운영비 조기 지원(5억4000만원), 폭염저감시설 설치 지원 사업(스마트 그늘막 31개 소, 그린 통합쉼터 7개 소) 등 폭염 대책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1억7000만원을 시군에 조기 지원했다.
 
폭염 특보 발효 확대에 따라 오전 9시 이후 낮 동안 논밭일 자제, 마을 가두방송·안내방송 홍보 강화, 유선 및 직접 방문을 통한 취약 계층에 대한 예찰활동 강화와 상황 관리 철저 등 도지사 긴급 지시 사항을 시군에 전파했다.
 
한편 7월 31일 기준 경북도 온열질환자는 109명으로 이중 60세 이상 고령층 비율이 42명(39%)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 장소는 실외 91명(작업장 25, 논밭 25, 길가 10 등), 실내 18명(작업장 8, 집 2, 비닐하우스 1 등)으로 실외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이상기후가 이제는 일상이 되고 있다. 폭염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소방과 협력해 사전 예찰활동을 더욱 강화하라”고 지시하고, “도민들께서도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안전을 위해 낮 시간 야외 활동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간부 공무원들이 폭염 피해 우려 지역을 직접 찾아가 현장을 점검하고, 폭염 대응 행정 지도와 계도 활동을 실시하라”며 현장 행정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