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신규 공무원 만나 "경기도 조직의 새로운 바람 불러일으켜 달라" 주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3-08-02 17: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기도, 가족과 함께하는 신규 공무원 47명 축하 행사 개최

  • 031꾸러미 제작, 소통공감의 시간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김동연 지사가 신규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앞줄 오른쪽 둘째)가 2일 도청에서 열린 ‘031 The FIRST DAY(031 첫날)’ 행사에서 신규 공무원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새로 임용된 신규 공무원을 만나 "경기도 조직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켜 달라”고 주문했다.

김동연 지사는 2일 경기도청에서 신규 공무원 47명에게 임용장을 전달하고, 공직 입문을 축하하는 ‘031 The FIRST DAY(031 첫날)’ 행사를 열었다.

김 지사는 이날 신규 임용자에게 “공직 사회가 갖고 있는 좋은 전통과 문화는 존중하고 따라야겠지만 도민들, 국민들이 보기에 바람직하지 않은 조직 문화나 관행은 깼으면 좋겠다”며 “여러분들의 패기, 당돌함, 도전을 믿고 있다. 스스로 자기다움을 잊지 않고 각자 조직에 가서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켜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과정을 통해 힘든 경쟁을 뚫고 공직 생활에 입문했을 텐데, 기대나 의욕과 함께 걱정도 있을 것 같다”며 “그런 우려를 떨쳐버리고 여러분들의 하루하루가 즐겁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일 도청에서 열린 ‘031 The FIRST DAY(031 첫날)’ 행사에서 신규 공무원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신규공무원 47명은 7급 공무원 7명, 9급 공무원 31명, 연구 지도직 8명 및 전문경력관 1명으로 다양한 직렬·직급으로 구성됐다. 행사 이름으로 사용된 ‘031’은 ‘공(0)직자의 삶(3)을 시작하는 1일(첫날)’이라는 뜻으로 경기도 지역번호인 ‘031’에서 따왔다.

가족과 친구, 선배 공무원까지 함께한 이날 행사는 청사 안내에 대한 예비교육(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신규직원들이 직접 촬영한 영상 시청, 임용장 수여식, 가족들에게 전하는 감사의 편지 낭독, 도지사와 함께하는 소통의 시간순으로 진행됐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참석한 신규 공무원들에게 일일이 공무원증을 목에 걸어주면서 격려와 축하의 말을 전했다. 도는 업무에 필요한 사무용품으로 구성된 ‘031꾸러미’를 제공해 신규 공직자들이 조기에 적응하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신규 공무원으로부터 ‘누리소통망(SNS) 잘하는 비법’, ‘도지사의 비전’ 등의 질문을 받은 김 지사는 “(누리소통망 비법은) 상대편 입장, 진심이라고 생각한다. 진심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화답했다.

이어 도지사의 비전으로는 “경기도를 바꿔서 대한민국을 바꾸고 싶다. 경기도가 잘해서 다른 시도뿐만 아니라 중앙정부도 우리 경기를 따라오도록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