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 백서' 제작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윤중국 기자
입력 2023-08-02 10: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공기관,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사업에 기본 지침으로 활용 예정

사진인천시
[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는 민선 8기 공약사업인 재외동포청 유치 과정과 성과를 담은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 백서' 를 제작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재외동포청은 외교부 장관 소속으로 신설된 재외동포 전담기구로 지난 6월 5일 인천 송도에서 출범했다.

시는 재외동포청 신설이 본격화되기 전부터 선제적으로 유치 활동에 나섰으며 정부·국회 등 관계기관과 재외동포,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한 8개월 간의 노력 끝에 유치에 성공했다.

백서에는 인천시가 재외동포청 유치를 천명한 지난 2022년 9월부터 2023년 5월 8일 유치 확정의 순간, 6월 5일자 재외동포청 출범까지의 전 과정이 상세히 수록될 예정이며 재외동포청 유치 의미와 성공요인, 향후 과제 등도 담긴다.

시는 올 10월 백서를 발간해 군구 및 유관기관 등에 배부할 계획이며 '재외동포청 인천 유치 백서' 가 공공기관,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 등 유사사업 추진 시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지침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윤기 시 글로벌도시국장은 “이번 백서 발간을 통해 중앙행정기관 유치의 성공경험과 지식을 공유해 인천시 공직사회에 동기를 부여하고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또한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 등 인천시가 세계 초일류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데 소중한 자양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 ‘아라뱃길 기능 활성화’ 논의 위해 유관기관 한자리에
인천광역시는 오는 3일 ‘아라뱃길 기능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경인항 아라타워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 7월 11일 체결된 '수도권 공동생활권 협력을 위한 인천-서울-경기 업무협약'의 10개 공동 과제 중 하나로 선정된‘경인 아라뱃길~한강 수상이용 선박 운항 활성화 및 서해뱃길 복원을 위한 인프라 확충’의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인천시·서울시·경기도를 비롯해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 K-water·국토연구원 등 경인아라뱃길 운영 유관기관이 참석해 각 기관별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아라뱃길 기능 활성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인 아라뱃길을 통해 여의도와 덕적도를 오가던 유람선은 지난 2014년 운항이 중단 됐다가 올해 4월부터 ㈜현대해양레져가‘김포터미널~여의도’와‘김포터미널~시천나루’구간의 2개 코스 유람선을 운항하고 있다.

‘서해섬~아라뱃길~한강’을 잇는 선박 운항이 활성화 되면 관광·교통 인프라 조성으로 인한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서해 섬 정주여건 및 접근성 개선으로 인한 △수산물 운송루트 확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아라뱃길 구간을 하천 기본계획상 친수지구로 지정 및 친수시설 설치 등을 제안했고 수도권을 대표하는 문화‧관광‧레포츠 복합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현모 시 해양항공국장은 “아라뱃길을 통해 인천으로 유입될 관광객을 맞이하기 위해 '한강~아라뱃길~덕적도 뱃길 연결 대비 섬 관광 활성화 연구'를 진행중”이라며“인천시에서는 서울·경기 및 관계기관과 지속적 협업을 통해 해상관광 실크로드를 개척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국토연구원에서 수행 중인 ‘아라뱃길 기능 개선방안 연구용역’과 관련해 지난 7월 26일 환경부를 방문해 서해섬~한강 바닷길 연결로 수상관광 활성화를 위한 아라뱃길 주운수로 기능의 존치와 아라빛섬 일원 테마파크 건립 등의 친수·문화공간 조성을 요청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