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인들 "새 춘향 영정, 춘향과 너무 달라…의복은 어우동 연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08-02 08:2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신영희·김일구 명창 등 국악인 40여명 성명서 발표

친일 논란이 일었던 김은호 화백의 교체 전 춘향 영정왼쪽과 새 춘향 영정오른쪽  사진남원시
'친일 논란'이 일었던 김은호 화백의 교체 전 춘향 영정(왼쪽)과 새 춘향 영정 [사진=남원시]

춘향 영정에 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이번에는 국악인들이 영정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송화자 춘향정신문화보존회 대표 등 국악인들은 지난 1일 전북 남원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 춘향 영정은 춘향의 실제 모습을 전혀 표현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시 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판소리 춘향가의 춘향은 소리꾼들이 수백년간 노래해온 당시 16세의 실존 인물"이라며 "그러나 새 영정의 춘향은 40∼50대의 나이 든 모습으로, 실제와 너무 다르다. 의복은 어우동을 연상시킨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 소리꾼들은 춘향가의 춘향과 전혀 다른 춘향을 영정으로 모시고는 춘향가를 부를 수 없다"며 "춘향가 속의 고귀한 춘향 모습으로 다시 그려 봉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성명서에는 신영희·김일구 명창 등 국악인 40여명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남원지역 시민단체들도 "새 춘향 영정이 춘향의 덕성이나 기품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다"며 "민주적 논의 절차를 거쳐 다시 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춘향 영정은 남원시가 친일 논란에 휩싸인 옛 영정을 철거한 뒤 새로 그려 광한루원의 춘향 사당에 봉안한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