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미래 50년 위한 주춧돌 다지는 전방위적 설비 강건화 사업 '눈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현 기자
입력 2023-07-21 15: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868억원 투자해 100MW급 기력발전

  • 연간 에너지 구매 비용 95억원 절감, 약 9만명 고용창출

  • 산질소 탱크 증설, 수재설비 및 활성탄 재생로 증설 등 설비 경쟁력 확보

 광양제철소가 기력발전 2기 설비 강건화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가 기력발전 2기 설비 강건화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가 868억 원을 투자해 100MW급 제2 기력발전공장(3, 4호기)의 노후 설비를 교체해 성능을 끌어올리는 설비 강건화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철강이 생산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열원으로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기력발전*과 부생복합발전, 천연가스를 원료로 활용하는 LNG발전 등을 통해 광양제철소는 전력의 83%를 자체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기력발전 3, 4호기를 대상으로 총 868억원을 투자해 올해 1월부터 진행된 이번 설비 강건화에서는 한계수명에 도달한 보일러와 발전기의 부품을 새것으로 교체해 안정성을 높였으며, 구형 터빈을 최신기술이 적용된 터빈으로 교체해 노후화로 인해 낮아진 발전효율을 끌어올렸다.
 

아울러, 광양제철소는 강건화 공사 기간 동안 광양지역 경제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사전공사부터 준공까지 약 9만명의 인력을 투입시키며 지역 고용창출 효과를 이끌어냈다.
 

특히, 이번 설비 강건화 사업은 미래 50년을 선도하고자 하는 광양제철소의 큰 그림의 일환으로 보여진다. 올해 3월 부산물을 자원화하는 수재설비 강건화 사업에 착공한 데 이어 산질소 탱크 증설과 활성탄 재생로 설비 개선작업의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등 광양제철소는 설비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설비 강건화로 광양제철소는 기력발전 3, 4호기의 열효율을 약 2% 이상 향상시켜 연간 95억원의 에너지 구매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진수 광양제철소장은 “설비 강건화를 생산 효율 향상은 광양제철소가 미래 50년을 선도할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다”며, “지속적인 설비 모니터링을 적극 실천해 경쟁력 확보에 힘을 쏟아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