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찰, '오송 지하차도 참사' 전담수사팀 꾸려...책임소재 가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07-17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지난 16일 폭우로 침수돼 인명 사고가 발생한 충북 청주시 오송 지하차도 앞에서 물에 잠겨 있던 차량이 견인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6일 폭우로 침수돼 인명 사고가 발생한 충북 청주시 오송 지하차도 앞에서 물에 잠겨 있던 차량이 견인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 침수 참사와 관련해 경찰이 전담수사팀을 꾸렸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경찰청은 이번 참사와 관련해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는 대로 전담수사본부를 구성하기로 했다. 

전담수사본부장은 충북경찰청 내 경무관급 간부가 맡을 예정이다. 경찰은 우선 미호강의 홍수 경보에도 300~400m 거리인 궁평2지하차도에 대해 교통통제가 이뤄지지 않은 경위와 이유, 보고 체계를 우선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홍수 경보를 발령한 금강홍수통제소와 도청, 시청, 구청 등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수사 대상이 될 전망이다. 미호강의 제방관리가 참사의 원인이라는 의혹도 수사 대상이다. 인근 주민들은 참사 직후 무너진 제방이 모래자루를 쌓아 올리지 않고 긁어모은 흙으로만 막아 허술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공무원들이 도로와 제방 관리에 소홀한 구체적 정황이 확인되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해 입건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명확한 책임 소재를 가려내기 위해 실종자 수색과 배수 작업이 끝나는 대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현장 감식을 할 방침이다. 

한편 경북경찰청은 지난해 태풍 '힌남노' 때 발생한 포항 지하주차장 침수 사고 시 경무관급 간부를 팀장으로 68명으로 구성된 수사전담팀을 꾸려 수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