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전격 방문] 기자들 호텔 체크아웃 할때 긴급 소집…"2박 더 하셔야겠어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7-17 07: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우크라 순방 38시간 막전막후

  • 안보실 관계자 등 순방단 '최소화'

  • 중대본과 화상으로 폭우상황 소통

우크라이나 전격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키이우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국빈급 공식 방문 일정을 마치고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5일현지시간 키이우 인근의 부차시 학살현장 추모공간에 묵념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어 인도적 구호품을 포함한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2023715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aneynacokr2023-07-15 16352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국빈급 공식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5일(현지시간) 키이우 인근 부차시 학살 현장 추모 공간에서 묵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으로 2박을 더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전격 방문이 순방 기자단에 공지된 것은 지난 14일 오후 2시 30분경(현지시간)이었다. 윤 대통령의 폴란드 순방 공식 일정이 종료돼 기자들이 짐을 부치고 호텔 체크아웃을 하며 귀국을 준비하고 있던 시점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와 경호처 관계자는 바르샤바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도착해 가장 먼저 기자실 문을 걸어 닫았다. 외신기자 등 외부 인사가 있는지 확인한 후 기자들에게 노트북 사용과 스마트폰 녹음 금지를 요청했다.
 
고위 관계자는 "순방 마지막 날이 아니고 또 한 가지 방문 일정이 생겼다는 말씀을 공유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얼마 전 방문 요청이 있었고 저희가 인근 국가에 방문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기자들에게 통신기기 사용 자제를 요청했다. 대통령이 타국 전쟁 지역에 들어가는 상황이라 도‧감청 위험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기자들이 귀국하기를 기다리고 있을 회사와 집에는 텔레그램을 통해 '안보실 요청으로 출장 기간이 조금 연장됐다'는 수준에서 간단한 연락만 가능했다. 우크라이나를 직접 언급할 순 없었다.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중요시하는 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 주요 7개국(G7) 국가 정상들은 이미 개별적으로 방문한 상황이다. 향후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참여도 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출발 직전까지 우크라이나 방문 계획을 철저히 함구했다. 대통령실은 "준비는 했지만 경호와 안전 문제, 방문 필요성 문제를 놓고 막판까지 고심했다"며 "대통령이 최종 결심해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순방단은 김건희 여사와 안보실 관계자 등 최소한으로 구성됐다. 이동은 항공기와 육로, 기차편을 이용했고 가는 데 14시간, 복귀하는 데 13시간이 걸렸다. 현지에서는 11시간 체류했다.
 
윤 대통령은 수도 키이우 인근 부차시 학살 현장과 러시아가 미사일 공격을 집중했던 민간인 거주 지역 이르핀시를 돌아봤다. 키이우 전사자 추모의 벽을 찾아 헌화하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정상회담, 공동 언론 발표, 오찬, 정상 친교행사(소피아성당 방문), 국립아동병원 위로 방문 등 일정을 소화했다.
 
다만 국내 집중호우 상황으로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양해를 얻어 당초 예정된 일정을 축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일정 도중 수차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화상으로 연결해 보고를 듣고 지시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내 집중호우 상황에 우크라이나 방문 취소를 검토하지는 않았나'는 기자들 질문에 "그때가 아니면 우크라이나를 방문할 기회가 전쟁이 끝날 때까지 없을 것으로 보였다"면서 "당장 윤 대통령이 한국에 뛰어간다고 큰 상황을 바꿀 수 없는 실정이다. 대통령은 수시로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