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훈의 투어웨이] 흔들리는 PIF와 PGA 투어 새 법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07-11 14:00
도구모음
PGA 투어 정책위원회에서 사임한 랜덜 스티븐슨 전 ATT 회장 사진AP·연합뉴스
PGA 투어 정책위원회에서 사임한 랜덜 스티븐슨 전 AT&T 회장. [사진=AP·연합뉴스]
지난달 6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야시르 알 루마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 총재와 제이 모너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커미셔너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DP 월드 투어도 포함해 새 법인(NewCo)을 만들겠다'고 언급했다.

PIF는 지난해 6월 시작된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이하 LIV 골프)를 지원한다. LIV 골프는 PGA 투어와 1년 넘게 싸움을 이어왔다.

싸움의 이유는 여러 가지다. 첫째는 인권 문제. PGA 투어는 여성 인권과 언론인 살해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워싱(스포츠를 통한 이미지 세탁)'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둘째는 공격적인 선수 영입이다. LIV 골프는 막대한 석유 자본으로 PGA 투어와 DP 월드 투어 선수들을 유혹했다. 그 결과 다수의 유명 선수가 LIV 골프를 선택했다. 셋째는 9·11 테러다. 당시 테러에 가담한 사람 대부분의 근거지는 사우디였다. 유족들은 미국 내 LIV 골프 대회장 앞에서 시위를 이어갔다.

소송전이 펼쳐졌다. 상금과 소송 모두 천문학적인 돈이 오갔다. 싸움과 돈으로 주목받았지만 양측이 원하는 것은 결국 주도권이었다.

새 법인 발표는 1년 싸움 끝에 주도권을 같이 쥐자는 결론이다. 새 법인 이사회의 과반수는 PGA 투어가 맡기로 했다. 회장은 알 루마얀이다. 알 루마얀은 PGA 투어 정책위원회에도 들어간다. 내부 사정을 확인하고, 영향력을 넓히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투자권은 PIF가 쥔다. 다른 투자를 거부할 수 있다.

문제는 선수들이다. 특히 PGA 투어 선수들에게는 언짢은 상황이 됐다. 그들은 LIV 골프의 유혹을 뿌리쳤다. 충성심을 보였다. 타이거 우즈, 로리 맥길로이 등이다.

새 법인 최종 계약이 성사되면 충성심의 대가가 사라진다. 5페이지 분량의 초기 계약에 따르면 막대한 돈을 거머쥔 LIV 골프 선수들은 PGA 투어나 DP 월드 투어 복귀 절차를 밟는다.

PGA 투어 선수들은 반발했다. 모너핸 커미셔너는 선수들과 만난 직후 휴직을 선언했다. '의학적 상황'이라면서다.

5페이지 초기 계약이 유출되고, 타이거 우즈에게 읽어달라고 만든 PGA 투어의 대본이 유출됐다.

휴직을 선언한 모너핸 커미셔너는 디 오픈 챔피언십을 앞두고 복귀를 선언했다. 휴직 한 달 만이다.

지난해 디 오픈에서는 남자골프 세계 순위(OWGR) 이사회가 모두 모였다. 당시 안건은 LIV 골프였다. 올해도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다. 안건은 동일하게 LIV 골프다. 하지만 내용이 달라졌다.

지난해는 배척 분위기지만 올해는 PGA 투어와 DP 월드 투어 측 이사들이 다른 이사들의 LIV 골프 입성 동의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초기 계약서에 따르면 PGA 투어 DP 월드 투어 측은 LIV 골프가 OWGR에 합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새 법인이 최종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서는 10명으로 구성된 PGA 투어 정책위원회와 미국 법무부 등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현재는 정책위원회부터 흔들리고 있다. 지난 9일 위원 중 한 명인 랜덜 스티븐슨이 사임했다. 사임 사유는 '심각한 우려'. AT&T 전 회장이었던 스티븐슨은 2012년부터 11년째 위원을 맡아왔다. 스티븐슨은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특히 자말 카슈끄지(사망한 사우디 언론인)에 관한 미국 정보 보고서에 비추어 볼 때 양심적으로 지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의 발언에 인권재단(HRF) 등은 "어려운 결정이다. 박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반면 PGA 투어 론 프라이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한 매체를 통해 "새 법인이지 합병이 아니다. PGA 투어는 그대로 유지된다. 프로골프는 여전히 PGA 투어가 이끈다"고 말했다. 스티븐슨이 흔든 판을 멈추기 위한 발언이다.

스티븐슨의 빈자리는 다른 사람으로 교체된다. 현재는 4명의 사외 이사와 5명의 선수 이사로 구성됐다. 이들의 추천으로 10번째 정책위원이 선임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