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박물관, 한미동맹 70주년 역사 담은 특별전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3-06-25 16: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윤석열 대통령, '한미동맹 70주년 특별전' 관람 [사진=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소속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하 역사박물관)이이 한미동맹 70주년과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141주년을 맞아 한미 양국 관계 역사를 조명한 전시를 연다. 

역사박물관 측은 "70주년 및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141주년을 맞아 외교·안보, 민간교류, 문화 등 한·미 관계 역사를 다채롭게 조명한 전시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역사박물관에서는 지난 4월 24일 3층 주제관1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 계기로 양국 간 주요 조약 및 선언을 통해 한미동맹 70년의 역사를 돌아보는 특별전 '같이 갑시다 위 고 투게더(We Go Together)'를 시작으로 다양한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6.25전쟁 발발 73주년일인 25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역사박물관에서 열린 '한미동맹 70주년 특별전'을 관람했다.

역사 박물관은 '한-미 참전 용사 10대 영웅'의 공적을 소개하는 '영웅을 기억하는 나라' 전시를 공개해 보훈의 의미를 새롭게 한다. 인천상륙작전을 지휘한 맥아더 장군을 비롯해, 아버지는 미8군 사령관으로, 아들은 공군 조종사로 참전했던 밴 플리트 부자, 서울탈환 후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했던 박정모 해병대 대령 등 영웅들의 얼굴을 3층 다목적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승호리 철교 폭파 작전을 성공으로 이끌었던 김두만 공군 대장과 낙동강 전선의 요충지 다부동을 미군과 함께 지켜낸 백선엽 육군 대장, 서울탈환작전의 결정적 첩보를 입수해 냈던 김동석 육군 대령 등 영웅들의 극적인 이야기는 △이승만 대통령의 배수진 외교 △박정희 대통령이 다져낸 국방의 기틀 △주한 미군 철수를 반대했던 싱글러브 장군 등의 이야기와 함께 3층 주제관 입구의 '한-미 동맹의 6대 드라마' 전시에서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소개된다. '메러디스 빅토리' 호 선상에서 태어났던 '김치5' 이경필 씨 등의 에피소드도 다시 한번 조명된다.

지난 5월 18일부터는 한미동맹의 역사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의 행적과 어록을 연표로 알기 쉽게 정리한 '한미동맹을 만들고 지켜낸 사람들' 특별전, 대한제국과 미국의 초대 공사, 박정양과 푸트(Lucius Harwood Foote)의 활동을 새롭게 보여주는 '대한제국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과 초대 주한 미국 공사 푸트', 아펜젤러(Henry Gerhard Appenzeller) 등 개화기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 이바지한 미국 선교사 4인과 1966~1981년 2000여명이 한국의 교육‧보건 분야에서 봉사 활동을 펼쳤던 평화봉사단(Peace Corps)의 이야기를 조명하는 '민간교류로 본 한미동맹' 전시도 진행 중이다. 

이외에도 상징적 숫자를 통해 한-미 동맹의 의미를 간결하게 전달하는 '숫자로 본 한미동맹'을 비롯하여, 역사박물관 내외 곳곳에서 '기증자료', '미디어아트', '기록사진', '만화'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한미동맹 70년의 역사를 새로운 시각에서 전달한다.

7월에는 한국 대중문화와 한류를 돌아보면서 한-미 양국 간 대중문화의 상호영향과 교류를 살펴보는 특별전이, 10월부터는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일을 기념해 각 분야별 한미동맹의 성과와 의의를 종합하고 향후 미래 비전을 전망하는 특별전이 이어질 예정이다.

다양한 교육·학술 행사도 개최된다. 여름방학 교육 프로그램으로 '가족들과 함께 듣는 영웅 이야기', '한국전쟁의 6가지 드라마 대중 강연' 등이 진행될 계획이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정치외교·안보, 경제, 문화 등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모든 영역에서 미국과의 상호 관계가 미친 영향은 막대하지만, 젊은 세대가 이 모든 이야기를 종합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장이 없었다. 이번 특별전은 한-미 동맹 70년 동안 펼쳐진, 역전과 재역전, 반전의 드라마를 재미있고 쉽게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 장관은 특히 "한미동맹 70년의 역사를 넘어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과 직후 대한제국과 미국이 서로 최초의 외교 공사를 공식 파견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조명해 한미 양국 관계 141년의 역사를 강조한다는 점에서 다른 전시와 차별화될 것이다"라고 짚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