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총수들 "2030 엑스포 경쟁 PT 한국이 압도···희망이 많이 생겼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06-22 11: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21일(현지시간)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경쟁'에서 "한국이 내용과 형식에서 압도했다"고 말했다.

2030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민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 회장은 '부산 엑스포 공식 리셉션'이 열린 파리 외곽 이시레물리노 스포츠 센터에서 국내 언론사 기자들과 만나 전날 있었던 4차 경쟁 PT를 이같이 평가했다.

다만 최 회장은 "PT와 투표 결과가 관계는 있겠지만, PT에서 이겼다고 투표에서 이긴 것은 아니다"며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다리를 다쳐 목발에 의지한 채 행사장에 도착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전날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2차 총회에서 한국 등의 PT와 이날 리셉션을 어떻게 봤느냐는 질문에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고 답변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우리가 (사우디 리야드보다) 6개월 늦게 시작했지만 PT도 잘 됐고, 사람들이 다른 어디보다 부산을 좋아할 것 같은 느낌"이라는 말했다.

이어 그는 전날 PT에 대해 "정말 희망이 많이 생겼다"며 "우리나라가 (다른 후보들보다) 색다르고, 개성 있고, 준비도 잘했기 때문에 조금 노력하면 (부산이)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했다"며 "그래도 끝까지 해봐야 알겠죠"라고 말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이날 리셉션에서 아프리카 인사들을 중심으로 엑스포 유치 활동을 펼쳤다. 구 회장은 "총회에 참석한 각국의 인사들이 한국의 PT를 통해 부산의 매력을 알게 됐다며 좋은 평가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재계 총수들은 전날 BIE 총회에 참석해 4차 경쟁 PT를 참관하며 부산엑스포 유치에 힘을 실은 데 이어 이날 리셉션에서도 BIE 회원국 대표단 등 참석자들을 두루 만나 한국의 유치 의지를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들 4명을 포함한 8개 그룹 회장단은 리셉션이 끝난 뒤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났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