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ESG 대응, 대·중기 상생협력으로 접근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3-06-22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중기중앙회, 제1차 중소기업 탄소중립·ESG위원회 개최

사진=연합뉴스

중소기업이 탄소중립 시대에 걸맞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펼치기 위해선 대기업과 협력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는 22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3년도 ‘제1차 중소기업 탄소중립·ESG 위원회’를 개최했다.

해당 위원회는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ESG 확산과 증가하는 공급망 실사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중소기업 지원과제 발굴 등을 목적으로 구성됐다.

위원으로는 광업, 알루미늄, 단조, 재활용, 섬유 등 다양한 업종별 협동조합 대표자와 외부 전문가 27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임기는 2년이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이성렬 나이스평가정보 매니저가 최근 ESG 동향과 중소기업의 공급망 ESG 대응 현황을 소개했다. 이어 김진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국가청정생산지원센터소장이 클린팩토리 구축, 친환경 제품설계 등 정부의 탄소중립·ESG 지원사업을 안내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위원들은 대기업의 ESG 평가 기준 강화와 페널티 방식의 공급망 실사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며 협력사에 대한 ESG경영 지원 확대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상훈 위원장은 “ESG 평가 결과가 나쁜 협력사를 공급망에서 탈락시키는 생존게임 방식의 공급망 실사는 산업기반을 약화시킬 뿐이다”면서 “대기업이 중소기업 ESG 경영에 있어서도 솔루션을 공유해 역량 제고를 지원하는 상생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