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 태운 어선, 그리스서 전복...59명 사망·수십명 실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06-14 20:56
도구모음
 

14일(현지시간) 그리스 펠로폰네소스 남서쪽 바다에서 이주민들을 태운 어선이 전복돼 다수의 사망자가 나온 가운데 생존자 구조 작업을 하는 모습 [사진=EPA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이주민을 태운 어선이 그리스 남부 해안에서 전복하면서 최소 59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실종됐다고 AP 통신 등이 그리스 구조 당국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날 이주민 수십명을 태운 고기잡이 보트가 그리스 펠로폰네소스 해안으로부터 남서쪽 75km 바다에서 강풍 속에 전복됐다.
 
해안경비대 함척 6척과 해군 호위함 1척, 군 수송기 1척, 군용 헬기 1척 등이 투입된 채 구조 작업이 진행됐다.
 
현재까지 확인한 사망자는 59명이며, 104명이 구조됐다고 당국은 전했다. 생존자 가운데 4명은 저체온증 증상을 보여 입원 중이다.
 
입원하지 않은 생존자들은 구급차에 실려 유엔난민기구가 그리스 남부 칼라마타항에 마련한 쉼터에서 마른 옷을 지급받고 간단한 치료 등을 받았다.
 
이 배는 이주민들을 태우고 리비아 동부 토브루크 지역에서 이탈리아를 향해 출발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날 이탈리아 해안 경비대는 그리스 당국과 유럽 국경·해안경비청(Frontex·프론텍스)에 이 선박이 접근한다는 정보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비아는 이탈리아 최남단 람페두사섬 등지를 비롯해 유럽 곳곳으로 떠나려는 아프리카 이주민의 대표적 기항지로 꼽히는 곳이다.
 
이들은 내전이나 빈곤 등을 피해 유럽으로 이주하려고 보트에 의지해 지중해를 건너는 위험한 항해에 나선다.
 
리비아 당국이 자국 불법 체류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이는 점도 이주민들이 무리하게 보트에 몸을 싣는 배경으로 꼽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