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내일 검찰에 2차 '자진 출두'…검찰 "조사 계획 없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06-06 14:24
도구모음
지난달 2일 검찰에 자진 출석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지난달 2일 검찰에 자진 출석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2021년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송영길 전 대표가 검찰에 7일 다시 자진 출두한다. 12일 열리는 윤관석·이성만 무소속 의원에 대한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추가적인 여론전을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송 전 대표의 변호인인 선종문 변호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송 전 대표가 7일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두해 면담을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송 전 대표는 이달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파리에서 귀국한 지 한 달 반이 돼 가는데 검찰은 소환도 하지 않는다”며 검찰에 대한 재출두 의사를 시사한 바 있다.
 
송 전 대표의 자진 출석은 지난달 2일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달 출두에서 송 전 대표는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비판하고 자금 살포 의혹도 전면 부인했다. 송 전 대표는 이번 출두에서도 검찰 수사의 불공정성을 지적하고, 자신으로 향하는 검찰의 주요 혐의를 부인하는 메시지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에도 검찰이 송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조사와 관련해 송 전 대표와 협의한 것이 전혀 없고, 조사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윤관석 의원과 이성만 의원에 대한 표결 이후 추가 수사를 통해 돈 봉투 수수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송 전 대표에 대한 조사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선 변호사는 “만약 (조사가) 불발되면 즉석에서 기자회견 및 1인 시위를 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