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재계, 20억 규모 '미래파트너십 기금' 운영위 구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5-10 13: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일 일한 미래파트너십 기금 조직도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한·일 경제단체가 '한일·일한 미래파트너십 기금'을 통해 미래세대 교류와 산업협력 사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각 단체 회장이 공동운영위원회의 운영위원을 맡아 향후 기금의 구체적 사업방향을 결정한다. 오는 7월에는 서울에서 '한일산업협력포럼'을 열어 반도체, 탈탄소 대응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일본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는 10일 일본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한일·일한 미래파트너십 기금 진행상황'을 발표했다. 

두 단체는 한일·일한 미래파트너십 기금 공동사업 방향과 구체적 사업 내용을 결정하기 위해 공동운영위원회 설치를 합의하고 각 단체 회장이 공동운영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한국 측 운영위원에는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과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 배상근 전경련 전무를 임명했다. 공동사업 선정과 사업 추진 과정에서 실무상 과제 등에 대한 조언을 얻기 위해서는 자문위원회를 설치한다. 한국 측 자문위원회 좌장으로는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를 선임했다. 

일본 측 운영위원에는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특별고문과 히가시하라 도시아키 히타치제작소 회장, 구보타 마사카즈 경단련 부회장이 임명됐다. 일본 측 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는 후카가와 유키코 와세다대학 정치경제학술원 교수를 선임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공동운영위원회 운영위원에는 긴밀한 한일관계 및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구축을 위해 기여할 분을 선임했다"며 "자문위원회 좌장에는 양국 경제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일본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기금의 구체적 사업방향을 운영위원회에 자문하기에 적합한 분을 선임했다"고 말했다.  

앞서 두 단체는 지난 3월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한일 미래 파트너십 선언'에 합의한 바 있다. 창설 기금은 두 단체가 각각 10억원씩(1억엔) 총 20억원으로 하기로 했다. 양측은 한·일 미래세대 교류와 산업협력 강화 사업을 우선적으로 공동 추진할 방침이다. 미래세대 교류 관련 공동 사업 예시로는 양국 대학 간 교류 강화, 한국 고등학교 교원 일본 초빙, 인턴십 등을 들었다. 

산업협력 강화를 위해서는 경제안전보장 환경 정비(반도체 공급망 강화, 자원·에너지 안전보장 등), 자유롭고 열린 국제질서의 유지·강화, 녹색 전환 및 디지털 전환 실현,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규제완화, 스타트업 협력, 엔터테인먼트·콘텐츠 산업 진흥, 제3국 시장 협력), 전염병 확산 등 글로벌 과제 대응 등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이 일환으로는 오는 7월 6월 서울에서 '한일산업협력포럼'을 개최한다. 반도체, 탈탄소 대응 등 양국의 경제협력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김병준 전경련 회장직무대행은 "12년 만에 한·일 간 셔틀외교가 명실상부하게 복원됐다"며 "양국 정상의 노력에 힘입어 한·일 관계는 날로 발전하고 있으며 최근 양국 간 화이트리스트 국가 복원 등 경제교류 또한 어느 때보다 활발해질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은 "두 단체는 양국 관계의 건전화 흐름을 더욱 가속화하고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을 위한 길을 확고히 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했다. 
 

[사진=전경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