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2회 충북도민 체육대회 '화합의 횃불' 타오른다…3일간 열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종구 기자
입력 2023-05-10 12: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1개 시군서 26개 종목, 4500여명 선수단 출전

  정영철 영동군수(오른쪽)가 칠선녀로부터 채화된 성화를 전달받고 있다. [사진=영동군]



충북도민들의 화합 대축전, 제62회 충북도민체육대회 시작을 알리며 충북도민들의 꿈과 열정을 지펴줄 성화가 10일 영동군 심천면 난계사에서 채화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영철 군수, 영동군의회 이승주 의장 및 군의원, 황정하 영동군체육회장을 비롯해, 체육인,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난계사는 우리나라 3대 악성인 난계 박연 선생의 혼을 기리는 곳이며 반세기 넘게 대한민국 유일의 국악축제인 난계국악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숭모제가 열리는 곳이기도 하다.
 
군은 도민체전 성공 개최와 도민의 안녕을 기원하고, 165만 도민 화합이 2025 영동세계국악엑스포 유치까지 이어지는 최적의 장소로 판단해 이곳을 채화지로 정했다.
 
이날 행사는 대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천제봉행, 칠선녀 성무 등으로 진행됐다.
 
도민체전 하루 전날 채화한 성화는 심천면, 용산면, 황간면, 추풍령면 등 11개 읍면의 26개 구간, 138.82km을 거쳐 봉송됐다.
 
이 성화봉송에는 도민체전 성공 개최의 염원을 담아 167명의 주민이 참여했다.
 
첫 주자는 국내 여자 씨름 매화급 최강자로 영동군을 빛내고 있는 씨름 유망주 영동군청 씨름부 소속 양윤서 선수가 맡았다.
 
성화는 이날 오후 5시쯤 영동읍 내에 도착해 주요 시가지를 돌아 이날 오후 5시25분쯤 영동군청에 안치됐다.
 
이 성화는 군청 광장에서 하룻밤을 머문 후 개막식 당일인 11일 오후 4시쯤 간단한 출정식을 갖고, 영동군민운동장 성화대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후 11일 오후 8시20분쯤 영동군민운동장 성화대에 점화된 후, 체전 기간 종료일인 13일까지 3일간 불을 밝힐 예정이다.
 
성화점화 최종주자는 지역 내 상징성을 가진 군민 중 영동군청 씨름부 간판선수 임수정 선수, 체육인 전 영동문화원장 정원용씨, 다둥이 가족 이광호·이소영씨 부부, 육상 꿈나무 김효주양이 나설 예정이다.
 
대회 개회식은 오후 5시30분부터 진행된다.
 
개막식에서는 ‘음악으로 조율하다’를 주제로 한 주제공연과 드론아트쇼, 국악과 과학기술을 접목한 LED미디어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이찬원·에일리·김연자·경서 등 국내 정상급 인기가수들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정영철 군수는 “‘살맛나는 영동, 하나되는 충북’이라는 슬로건 아래, 도민들의 꿈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도민들이 한데 어우러져 웃음과 활력을 나누는 화합체전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제62회 충북도민체육대회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26개 종목에서 도내 450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할 예정이다. 문화공연, 전통시장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들이 마련돼 도민들을 맞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