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서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3' 본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04-19 13: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19년 공군 의복 캐릭터·2021년 공군 픽토그램에 이어 세 번째 수상

공군이 개발한 공군 서체가 ‘2023년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 2023)’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바른공군체’를 C-130 수송기 동체에 활용한 실제 이미지 [사진=공군]


공군이 지난 14일 ‘공군 서체’(강한공군체·바른공군체)로 독일에서 개최하는 ‘2023년 iF 디자인 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공군이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것은 2019년 ‘공군 의복 캐릭터’, 2021년 ‘공군 픽토그램’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19일 공군에 따르면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공군 서체는 서체 제작업체 ‘투게더그룹’과 함께 개발했다.
 
기존 ‘대한민국 공군’ 로고에서 사용하던 곧은 이미지와 정통성을 유지하면서 전투기 날개 이미지를 형상화해 “하늘을 넘어 우주로 도약하고자 하는 공군의 의지”를 표현하고 있다.
 
공군은 이번 어워드에서 공군 서체가 “심미성, 기능성, 영향력, 차별성을 골고루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1954년부터 개최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아이디이에이 디자인 어워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으로 불린다.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디자인 등 9개의 부문에서 매년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56개국 1만544여점의 작품이 출품돼 20개국 133명의 디자인 전문가가 심사를 진행했다.
 
공군 서체는 올 2월 ‘2023년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도 위너상을 수상했다.
 
공군은 앞으로 공군 서체의 활용 범위를 항공기 도장, 공군 부대 시설물 간판 및 각종 홍보물, 인쇄물 등으로 넓혀갈 계획이다. 공군 서체는 공군 공식 블로그에서 무료로 내려받아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서체 개발에 참여한 공군본부 공보정훈실 이우빈 중위(29)는 “전 국민이 사용할 수 있는 서체인 만큼 깔끔하고 가독성 높은 서체를 제작하고 싶었다”며 “이번 수상으로 공군의 디자인 우수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형석 하사(23)는 “한글의 아름다움을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