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날개 단 자동차 수출...3월 車수출액 '또' 역대 최고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3-04-17 11: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산업부, 올 3월 자동차산업 동향 발표

  • 자동차 월 생산 40만대 돌파...6년 만

[사진=연합뉴스]

수출로 먹고사는 한국 경제가 위태로운 가운데 자동차 수출은 여전히 굳건한 모습이다. 지난 3월 국내 자동차 수출액은 65억 달러를 기록하면서 동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판매 단가가 높은 친환경차 수출이 늘어난 게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3년 3월 자동차산업 동향'을 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 동월 대비 35.6%, 수출량은 48.0%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해외로 수출된 자동차는 국산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 호조 영향으로 26만2341대로 집계됐다. 2016년 12월(29만8000대) 이후 6년 3개월 만에 최고치다. 지난달 자동차 수출액은 64.1% 급증한 65억1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기차 등 수출단가가 높은 친환경차 수출 증가 영향으로 지난달에 이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달 친환경차 월 수출량은 7만대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신차 효과, 글로벌 판매 호조 영향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전기차 수출량은 109.7% 증가한 3만4379대를 기록했다. 하이브리드차는 60.4% 증가한 3만1262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48.9% 증가한 6111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수출액 역시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2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자동차 생산은 차량용 부품 공급이 정상화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35.6% 증가한 40만9806대를 기록했다. 월 생산이 40만대를 넘어선 건 2017년 3월(40만7000대) 이후 6년 만이다. 특히 현대차·기아의 신차 효과가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전년 동월 대비 현대차는 33.6%, 기아는 34.1% 증가했다.

한국지엠과 KG모빌리티 생산량도 각각 전년 동월 대비 63.9%, 65.8% 증가했다. 르노코리아는 XM3와 QM6의 생산량이 소폭 증가하면서 생산량이 전년 동월 대비 4.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체 내수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9.6% 증가한 16만5851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전년 동월 대비 26.7% 증가한 14만748대 판매됐다. 반면 수입차는 전년 동월 대비 9.0% 감소한 2만5103대 판매에 그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