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정미, 與 '의원 정수 축소' 제안에 "누워서 침 뱉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04-12 09:3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김기현, 근본 원인 더 깊이 생각하는 시간 가졌으면 해"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집행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2일 여권을 중심으로 언급되는 '국회의원 정수 축소' 주장에 대해 "누워서 침 뱉기이자 스스로 자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우리가 지금 선거제도 개혁을 왜 하려고 하는지에 대한 근본 원인을 조금 잘 깊이 생각해 보시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는 20년 만에 국회의원 전원이 참여하는 '전원위원회(전원위)'를 열고 선거제 개편 난상토론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의원 정수 축소 및 비례대표 축소 등을 주장하는 상황이다.

이에 이 대표는 "비례대표제는 국민에게 대표성을 충분히 보장할 수 있는 하나의 장치"라며 "의원정수를 줄이자, 비례대표를 없애자 이런 얘기를 하시는 분들은 정말 국민 앞에 누워서 침 뱉는 듯한 그런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또 "비례대표 줄이자고 하시는 분들도 비례대표의 무용성을 얘기하시지만 지금 국회 안에서 온갖 비리 혐의로 감옥 가고 의원직 상실하고 이런 분들은 비례대표가 아니라 지역구에서 활동하시던 분들"이라며 "비례대표가 있었기 때문에 3~4%에 불과했던 국회 여성 의원 비율을 10%대까지 끌어올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례대표제를 어떻게 운용할지를 두고서 의견이 갈리는 것에는 "투표한 만큼 투표한 만큼 의석수를 배분하는 연동성이라고 하는 것을 기본으로 놓고 그것이 권역별이든 아니면 현행과 같은 정당 명부든 이런 논의가 되는 것이 (좋다)"며 "지금은 권역별이나 전국 명부냐와 상관없이 연동성 자체를 훼손하려고 하는 국회 내에 시도가 있으므로 저희는 그것은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가 아무리 그래도 국회에 10%의 득표를 한 정당에는 10%만큼의 발언권을 주는 민심 그대로의 국회를 만들자고 주장하면서 어렵게 그것도 완전한 연동형도 아니라 준연동형을 겨우 한 발 내디뎠는데, 이걸 다시 병립형으로 다시 가자고 하는 것은 후퇴하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