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스, 무궁화 6A호에 항법보정시스템 제공... 2024년 인도 예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상우 기자
입력 2023-04-11 09:3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항우연과 한국형 항공위성항법보강시스템 'KASS' 개발

  • GPS 오차, 1m 수준으로 줄여 초정밀 위치 기반 서비스 제공

  • KASS 가용성 위해 무궁화 6A호에 항법보정시스템 중계기 탑재

무궁화위성 6A호 임무 상상도 [사진=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

글로벌 방위산업 기업 탈레스의 자회사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가 무궁화위성 6A호에 KASS(한국형 항공위성항법보강시스템)의 연속성과 가용성을 개선하기 위해 SBAS(위성항법보정시스템) 중계기를 탑재한다고 11일 밝혔다.

무궁화위성 6A호는 현재 운영 중인 무궁화위성 6호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 중인 인공위성이다. 우리나라 전역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6개의 방송용 중계기와 20개의 통신용 중계기를 장착할 예정이다. KT샛(SAT)은 오는 2024년 발사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해양과 우주까지 통신망으로 연결한다는 전략이다.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 2016년부터 KASS를 개발해왔다. KASS는 항공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위성항법 시스템(GNSS)이 제공하는 위치 추적과 항법 성능을 개선한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국제 표준도 충족해, GPS 신호 정확도와 신뢰성을 높이고, 비행 안전과 효율성도 강화한다.

KASS는 GPS 위치 오차를 현재 15~33m 수준에서 1.0~1.6m로 개선해 전국 어디서나 측위 신뢰성을 제공할 전망이다. 또한 공공안전, 교통, 국방,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어 미래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송경민 KT샛 대표는 "KASS가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비행 안전성을 높이고, 최적의 항공 경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무궁화위성 6A호 제작과 KASS 개발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는 무궁화위성 6A호 주계약자로, 위성 설계, 제작, 테스트, 지상 인도, 궤도 배치, 궤도 내 시험 등을 맡는다. 교육과 현장 기술지원도 설계 수명인 15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샌디 질리오 탈레스 한국지사장은 "1983년부터 한국에 진출한 탈레스에게 우주 분야는 주요 파트너와의 오랜 관계를 강화하고, 솔루션을 지속 개선하는 핵심 산업"이라며 "우리 목표는 한국에서 우주산업 생태계 파트너·관련기업과 공동으로 전문적인 역량을 계속 개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