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싱하이밍 주한中대사 접견…"北 비핵화에 건설적 역할 바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23-03-28 14: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金 "시주석 방한 오랜 바람 있어...빨리 잘 됐으면"

  • 싱하이밍 "한반도 '강대강' 안돼…3국 정상회의 지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28일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악수를 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축하 인사차 방문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를 접견하고 한중 관계에 대한 협력을 논의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당대표실에서 싱 대사를 만나 지난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상기하며 "수교 30년 넘는 세월 간 한중 양국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이는 경제협력 파트너로서의 실질적인 협력 증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온 결과"라며 "앞으로 더 도약하는 한중 관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진핑 주석께서 한번 대한민국을 방문해주시길 바라는 오랜 바람들이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서로 간 말씀이 잘 계셨던 것처럼 코로나19가 안정되면 적절한 시기에, 시 주석께서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말씀하신 걸로 알지만 빨리 잘 됐으면 좋겠다"며 시 주석의 방한을 기대했다.
 
김기현, 한중일 3국 관계 협력 강조..."모든 현안 함께 하길"

김 대표는 한중일 3국 관계의 협력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한·중·일 3국이 2008년부터 의장국을 번갈아 가면서 정상회의를 해 왔는데 2019년 중국 개최를 마지막으로 중단됐다"면서 "3국 정상회담도 열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윤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셔틀외교를 복원하는 등 동아시아 3국 간 관계가 좀 더 원활해지길 바라는 기대를 담고 있다"며 "특히 중국과의 관계가 보다 더 활발해지고 외교의 문도 활짝 열리고 경제·통상뿐 아니라 모든 현안에 대해 긴밀한 마음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 대표는 최근 계속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는 북한을 겨냥해 "그간 중국이 했던 큰 역할에 대해 나름대로 큰 평가를 하고 있지만, 요즘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다 보니 지역 불안정이 계속되고 있어서 중국이 북한으로 하여금 지역의 평화, 안정, 번영을 위해 비핵화 대화에 나올 수 있도록 건설적인 역할도 좀 해주셨으면 하는 부탁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싱하이밍, 유창한 한국어로 화답..."한반도 강대강 안돼·中 적극 협력"

이에 싱 대사는 '친한(親韓)파'답게 유창한 한국어로, 김 대표 등 신임 지도부에게 일일이 축하를 건넨 뒤 인사말을 했다.

싱 대사는 "30년이 지나갔지만 수교 정신이 생생하다"면서 "두 나라 정상께서 우리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이고 영원한 협력 파트너라고 방향을 밝혔으니까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이 한국의 여러 당과 교류하지만, 한국의 여당인 국민의힘과 교류하고 싶다"면서 "앞으로 양당이 잘 이끌어서 양국 관계에 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김 대표의 3국 협력 요청에 대해선 "중한일 3국 정상회의에 대해 중국은 지지한다고 계속 이야기했고 한국이 지금 많이 노력하고 있는데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한국과 잘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는 아쉽다. 강 대 강으로 가고 있는데 그렇게 안 했으면 좋겠다"면 중국의 중재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중재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이 화해한 사례를 거론한 뒤 "한반도는 중국과 가까우니까 화해하고 앞으로는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그런 우리의 마음은 있다. 앞으로도 계속 협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