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79억원 투입 자연휴양림 노후시설 새단장에 나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용인)김문기 기자
입력 2023-03-27 10: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해 여가와 머묾이 있는 휴양공간을 만들어 갈 것"

자연휴양림 노후시설 개선사업 현황도[사진=용인시]


용인시가 조성 14년을 맞는 자연휴양림의 낡은 숙박·편의시설 새단장에 나선다.
 
시는 오는 2027년까지 숙박시설과 편의시설 등을 전면 보수하는 5개년 관리계획을 수립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투입되는 예산은 79억원 규모다.
 
정비 대상은 주차장과 체험시설, 목재 데크시설, 짚라인과 야영장, 야외 화장실 등이다. 장마철 집중호우로부터 방문객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저류조 사면보강과 계곡 준설작업 등 재해예방공사도 진행한다.
 
우선 올해 1단계 정비사업에는 약 22억원을 투입, 느티골(숙소) 5개 동의 내외부와 화장실, 바비큐장 등을 개보수한다.
 
앞으로 5년간 야영장 숲속체험관 밤티골(숙소) 가마골(숙소) 한옥‧핀란드(숙소) 등을 순차적으로 리모델링하거나 증축한다. 또 에코어드벤처의 진입로와 데크를 정비해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체험을 즐기도록 돕고 짚라인은 와이어를 교체해 안전을 강화한다.
 
1단계 정비는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기 전인 6월 말까지 완공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2009년 425억원을 투입해 처인구 모현읍 초부로 220 일원 180만㎡ 규모에 숙박시설과 체험시설을 갖춘 도심 속 힐링공간인 용인자연휴양림을 조성했다. 이곳은 수도권에서 1시간 거리 내 자연을 만끽할 수 있어 연평균 20만명이 방문하는 힐링 명소로 자리 잡았다.
 
특히 어린이 대상의 체험 프로그램인 에코어드벤처와 나무를 소재로 DIY 체험을 하는 목재문화체험관, 정광산 자락을 가로지르며 스릴을 즐길 수 있는 짚라인 등이 큰 사랑을 받으며 방문객들의 발길을 끄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용인자연휴양림이 더 안전하고 편리한 공간으로 거듭나도록 5개년 관리 계획을 세웠다”며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해 여가와 휴식이 있는 휴양공간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