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한국 젊은층 '예스 재팬'…삼일절에도 일본 여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3-17 13:5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일본 도쿄 긴자의 오므라이스 노포에서 친교의 시간을 함께하며 생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한국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예스 재팬’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17일 보도했다.
 
매체는 ‘예스 재팬 현상 견인은 젊은이들, 오래 지속된 반일 피로인가’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문재인 전 정부 들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잇달았던 한국에서 일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처럼 미래 지향적이고 한일 관계 개선을 원하는 젊은이들이 붐을 이끌고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위드 코로나로 전환되면서 한국인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일본이라고 짚었다. 지난 1월 판매한 국제선 항공권의 절반이 일본행으로, 한국인들이 오사카, 후쿠오카, 도쿄 등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한국 언론 보도를 보면 일제 강점기 독립 운동을 기념하는 공휴일인 3월 1일에도 일본행 항공편은 붐볐다”고 짚었다.

특히 ‘더 퍼스트슬램덩크’ 등 일본 애니메이션이 한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현상에 주목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 캔맥주 등 일본 제품 소비와 여행을 거부했던 이른바 노재팬 운동이 확산하면서, 주변 시선을 의식해 유니클로 매장에 가기도 어려웠던 분위기가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오래 지속된 반일 피로가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는 “젊은 세대는 역사 문제를 장기 과제로 보면서도 경제 발전을 위해 한일 양국이 협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2월 여론조사 결과에서 한국 20~30대의 70% 이상이 ‘한일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