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B 위기에 美 은행들, 연준서 200조원 넘게 빌려…"리먼사태 때보다 많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03-17 07:3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실리콘밸리은행(SVB)의 파산으로 뱅크런 우려가 확산하면서 미국 은행들이 지난 한 주간 수백조원에 달하는 돈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 빌렸다.
 
블룸버그통신은 은행들이 지난 9~15일간 연준에서 대출받은 자금이 총 1648억 달러(약 216조원)에 달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준에 따르면 지난 15일로 끝난 한 주간 은행들은 연준의 이른바 재할인창구(the discount window)에서 1528억5000만 달러를 빌렸다. 이는 전주 45억8000만 달러보다 많이 늘어난 것으로, 종전 사상 최고치는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때 기록한 1110억 달러였다.
 
​아울러 연준이 이번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새로 만든 기금인 BTFP(Bank Term Funding Program)를 통해서도 같은 기간 119억 달러가 나갔다. 연준은 BTFP를 통해서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 등을 담보로 제공한 은행에 대해 1년간 자금을 대출해준다.
 
이는 SVB와 시그니처은행의 파산으로 뱅크런 우려가 확산하면서 은행들이 대거 연준의 대출에 의존했음을 보여준다.
 
아울러 월가 주요 기관들은 이날 퍼스트리퍼블릭은행의 뱅크런 우려를 덜기 위해 약 300억 달러를 예치하는 계획에 동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