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BIE 회원국' 바누아투에 20만 달러 태풍 피해 지원금 제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3-03-15 15:2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바누아투 인구 80% 태풍 피해...지난 2일 국가비상사태 선포

외교부 청사 전경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3일 동안 발생한 태풍 주디와 케빈으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바누아투에 2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지원이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바누아투 국민들의 조속한 생활 안정과 피해지역 복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누아투는 이번 태풍으로 인구의 80%(27만여명)가 태풍 피해를 입었다. 바누아투 정부는 지난 2일 전 지역 단전·단수, 통신장애, 도로 훼손, 공항 폐쇄 등 발생하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바누아투는 남태평양에 위치한 작은 섬나라로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이기도 하다. 부산이 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 지지를 확보해야 하는 국가 중 하나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