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본코, 한전과 차세대 에너지 '블루수소' 상용화 맞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3-13 15:38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블루수소 생산 실증 후 국내외서 사업화 추진

지난 10일 카본코와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금양그린파워 관계자들이 ‘차세대 블루수소 생산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가운데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가 설립한 탈탄소 솔루션 전문기업인 카본코가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금양그린파워와 탄소중립을 위한 차세대 블루수소 생산기술 개발, 상용화에 나선다.

DL이앤씨는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금양그린파워와 '차세대 블루수소 생산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각 기관은 1MWth(메가와트시·열 또는 에너지 단위)급 차세대 블루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공동투자한다. 이 기술을 수소발전소에 적용해 2026년부터 블루수소 생산 실증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가스터빈 혼소발전, 해외 수소 도입 등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업화 방안도 모색한다.

카본코는 1MWth급 차세대 블루수소 생산설비의 상세설계·제작에 참여한다. 10MWth급 설비의 기본설계·기술 경제성 분석에 이어 200MWth급의 대규모 생산설비의 개념 설계와 사업타당성 분석 등 업무를 수행한다.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의 차세대 블루수소 생산기술은 금속 소재가 물과 산화반응으로 수소를 생산하고, 메탄과의 환원반응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생산하는 기술이다. 기존의 블루수소 생산기술과 달리 많은 에너지와 비용이 필요한 수소 정제 및 탄소포집 설비를 추가로 설치할 필요가 없는 점이 특징이다.

한국전력과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2020년 공동으로 기술개발에 착수해 국내 최대 규모인 20KWth 규모의 시험설비를 구축한 후 성능시험을 완료하고 핵심소재 확보까지 마무리했다. 이 기술은 2022년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표준화 전략 기술로 선정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제1회  보훈신춘문예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