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명시흥 신도시에 미래형 환승센터 조성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광명0 박재천 기자
입력 2023-03-06 10:5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국토부 시범사업, 국비 지원 등 인센티브 부여

[사진=광명시]

경기 광명시가 광명시흥 신도시를 미래 모빌리티 선도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미래형 환승센터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6일 시에 따르면, '미래형 환승센터'란 철도·버스를 연계한 기존 환승센터에서 나아가, 도심항공교통(UAM), 자율주행, 전기·수소차, 개인형 이동 수단(PM) 등 미래 모빌리티까지 연계한 환승센터를 말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미래형 환승센터의 선제적 구축을 위하여 지난해 12월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공모를 추진, 2월 17일 공모 제안서 접수를 마감했다.

시는 지난해 11월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된 광명시흥 신도시 내 미래형 환승센터를 유치하고자 공모에 참여, 1차 서면 평가를 통과하고 현재 현장실사 및 최종 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시는 신도시를 관통하는 남북철도(GTX-B~KTX 광명역), 인천도시철도 2호선, 신천~하안~신림선과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GTX-E 등 철도노선과 신도시 내 설치 예정인 제2경인고속도로 환승센터(EX-HUB)와 연계는 물론, 도심항공교통, 개인형 이동 수단, 수요응답형 버스,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간 유기적으로 연계된 미래형 환승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광명시흥 신도시는 수도권 최고의 교통거점으로, 배후 인구 1500만 명에 달하는 폭넓은 복합 환승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며, 기존에 있는 역사를 활용하여 환승센터를 조성하는 것에 비해 부지확보와 확장에 제약이 없음은 물론, 신도시 지구계획과 연계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별로 최적화된 차로 계획을 세울 수 있는 등 미래형 환승센터 조성의 최적 입지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흥 신도시가 완성되는 2031년은 지금과는 환경이 많이 다를 것"이라면서 “완성형 미래 교통체계를 구축해 광명시흥 신도시가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특화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