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서 산불 21시간 만에 잡혀…"화재 원인 조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3-03-04 16: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다친 사람 없고 임야 47ha 불에 타

지난 3일 오후 전남 순천시 월등면 망용리 산15 일원에서 산불이 발생해 산림당국이 '산불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전남 순천에서 발생한 산불이 2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4일 순천시에 따르면 산림당국은 이날 오전 11시 57분께 잔불 정리 작업을 마무리했다.

산불은 전날 오후 2시 13분께 순천시 월등면 망용리 산 15번지 일대에서 발생했다.

주불은 5시간 반 만인 당일 오후 7시 50분께 잡혔으나 산 곳곳에 번진 잔불 정리가 이틀째 이어졌다.

이로 인해 인근 비닐하우스 2동이 모두 타고 임야 47ha가 불에 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번 산불은 인근 과수원에서 부산물을 소각하다 번진 것으로 추정된다.

전날 강풍을 타고 불길이 확산해 인근 2개 면 3개 마을 77가구의 거주민 91명이 면사무소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다가 주불 진화가 완료된 후 귀가했다.

전날 '산불 2단계'를 발령했던 산림당국은 이를 해제했으나, 잔불 확산에 대비해 민가 주변으로 방화선을 구축했다.

또한 이날 일출 후부터 헬기 6대, 진화 차량 9대, 인력 140명을 동원해 잔불을 정리했다.

순천에는 지난달 24일부터 9일째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산림청, 전남도, 한국산불방지기술협회 등의 합동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