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업주 둔기로 협박한 60대 입건…카센터 직원이 붙잡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03-04 14:2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마트 업주를 둔기로 협박한 60대 남성이 인근 카센터 주인과 직원들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6시 40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마트 앞에서 쇠 파이프를 휘두르면서 업주인 60대 여성 B씨를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마트 안에서 소주를 뿌리는 등 소란을 피웠고 B씨가 밖으로 달아나자 쫓아가면서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근 카센터 업주 C씨와 직원 등은 B씨가 "살려주세요"라고 소리치면서 카센터 문을 두드리자 밖으로 나왔다. 이어 쇠파이프를 던지고 도주하는 A씨를 쫓아가 붙잡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마트 안에서 술을 마시던 중 B씨에게 제지당하자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조만간 다시 불러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